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플라멩코 댄서’ 바라스, 1천만원 기부
입력 2014.05.09 (17:38) 연합뉴스
최근 내한공연을 펼친 세계적인 플라멩코 댄서 사라 바라스가 세월호 사고 희생자 유족을 위해 7천 유로(한화 약 1천만원)를 기부한다고 CBS가 9일 밝혔다.

바라스는 지난 2~4일 LG아트센터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CBS 창사60주년 특별기획 '사라 바라스 아트 플라멩코' 공연을 펼쳤다

. 그는 공연을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한 헌정공연'으로 마련한 바 있다.

CBS 관계자는 "바라스가 공연을 마치고 '유족을 조금이라도 위로하고 싶다. 수익금 기부가 내한공연 기간 받은 한국민의 환대와 사랑에 보답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는 뜻을 밝혔다"며 "스페인으로 돌아가 이 약속을 지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 ‘플라멩코 댄서’ 바라스, 1천만원 기부
    • 입력 2014-05-09 17:38:26
    연합뉴스
최근 내한공연을 펼친 세계적인 플라멩코 댄서 사라 바라스가 세월호 사고 희생자 유족을 위해 7천 유로(한화 약 1천만원)를 기부한다고 CBS가 9일 밝혔다.

바라스는 지난 2~4일 LG아트센터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CBS 창사60주년 특별기획 '사라 바라스 아트 플라멩코' 공연을 펼쳤다

. 그는 공연을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한 헌정공연'으로 마련한 바 있다.

CBS 관계자는 "바라스가 공연을 마치고 '유족을 조금이라도 위로하고 싶다. 수익금 기부가 내한공연 기간 받은 한국민의 환대와 사랑에 보답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는 뜻을 밝혔다"며 "스페인으로 돌아가 이 약속을 지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