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비 위축 선제 대응…7조 8천억 미리 푼다
입력 2014.05.09 (21:01) 수정 2014.05.09 (22: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 이후 민간 소비가 위축될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2분기 정부 지출을 7조 8천억 원 늘리고 침체된 관광업계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정청은 물론 경제단체 관계자와 민간 경제 전문가까지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경기회복세가 기대에 못 미치는 상황, 특히 세월호 침몰 후 위축되고 있는 민간 소비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이런 징후에 선제적으로 대응을 하지 못하면 소비심리가 얼어붙고 어렵게 살린 경기회복의 불씨까지도 꺼질 우려가 있습니다."

소비 진작을 위해 먼저, 정부가 2분기 지출을 7조 8천억 원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하반기로 예정된 24조 원 규모의 공공기관 투자도 상반기로 앞당기고, 산업은행 등의 정책금융도 상반기에 60%가 집행되도록 집중 지원할 계획입니다.

소비 위축으로 인한 피해 업종에 대한 지원책도 포함됐습니다.

여행과 숙박업체에 대해서는 750억 원 규모의 운영자금을 낮은 이자로 빌려주고 종합소득세 등 세금 납부 기한도 9개월까지 연장해 주기로 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전남 진도군의 어민과 경기도 안산의 영세사업자들에게는 부가가치세 납부가 석 달 연장되고 소상공인 정책자금도 우선 지원됩니다.

정부는 세월호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유가족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방안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소비 위축 선제 대응…7조 8천억 미리 푼다
    • 입력 2014-05-09 21:03:10
    • 수정2014-05-09 22:40:19
    뉴스 9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 이후 민간 소비가 위축될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2분기 정부 지출을 7조 8천억 원 늘리고 침체된 관광업계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정청은 물론 경제단체 관계자와 민간 경제 전문가까지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경기회복세가 기대에 못 미치는 상황, 특히 세월호 침몰 후 위축되고 있는 민간 소비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이런 징후에 선제적으로 대응을 하지 못하면 소비심리가 얼어붙고 어렵게 살린 경기회복의 불씨까지도 꺼질 우려가 있습니다."

소비 진작을 위해 먼저, 정부가 2분기 지출을 7조 8천억 원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하반기로 예정된 24조 원 규모의 공공기관 투자도 상반기로 앞당기고, 산업은행 등의 정책금융도 상반기에 60%가 집행되도록 집중 지원할 계획입니다.

소비 위축으로 인한 피해 업종에 대한 지원책도 포함됐습니다.

여행과 숙박업체에 대해서는 750억 원 규모의 운영자금을 낮은 이자로 빌려주고 종합소득세 등 세금 납부 기한도 9개월까지 연장해 주기로 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전남 진도군의 어민과 경기도 안산의 영세사업자들에게는 부가가치세 납부가 석 달 연장되고 소상공인 정책자금도 우선 지원됩니다.

정부는 세월호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유가족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방안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