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차, 미국서 ‘에어백 결함’ 투싼 14만대 리콜
입력 2014.05.18 (03:20) 연합뉴스
현대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투싼 차종의 에어백에서 결함이 발견돼 미국과 푸에르토리코에서 14만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운전석 에어백이 조립 과정에서 운전대에 단단하게 고정되지 않아 충돌 시 운전자를 다치게 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현대차가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리콜 대상 차종은 2011∼2014년형 모델로, 미국에서 판매된 13만7천500대와 푸에르토리코에서 팔린 3천500대다.

회사 측은 운전석 에어백 모듈을 조립할 때 두 개의 볼트가 운전대에 단단하게 조여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어 충돌 시 운전대에서 떨어져 나오면서 피해를 줄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로 인한 사고 또는 상해 보고는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 현대차, 미국서 ‘에어백 결함’ 투싼 14만대 리콜
    • 입력 2014-05-18 03:20:04
    연합뉴스
현대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투싼 차종의 에어백에서 결함이 발견돼 미국과 푸에르토리코에서 14만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운전석 에어백이 조립 과정에서 운전대에 단단하게 고정되지 않아 충돌 시 운전자를 다치게 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현대차가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리콜 대상 차종은 2011∼2014년형 모델로, 미국에서 판매된 13만7천500대와 푸에르토리코에서 팔린 3천500대다.

회사 측은 운전석 에어백 모듈을 조립할 때 두 개의 볼트가 운전대에 단단하게 조여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어 충돌 시 운전대에서 떨어져 나오면서 피해를 줄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로 인한 사고 또는 상해 보고는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