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층간소음 시비로 살해
입력 2014.05.18 (07:09) 수정 2014.05.18 (14:10)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층간 소음 때문에 위층 이웃을 살해하는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습니다.

어젯밤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일인데요, 말다툼을 벌이다 결국은 살인까지 빚어졌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틉니다.

이 아파트 12층과 13층 남성 간에 말다툼이 벌어진 건 어젯밤 9시쯤.

아래층에 사는 54살 조 모씨가 위층에서 소음이 들리자 찾아가 말다툼을 벌였고, 조 씨가 휘두른 흉기에, 48살 진 모씨가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녹취> 출동 구급대원 (음성변조) : "왼쪽 양복이 피에 많이 젖어 있었고. 복도가 쭉 있잖아요. 그 복도 거기 있었어요. 우측으로 나와서 왼쪽으로 틀자마자 몇걸음 앞에 있었어요.

숨진 진 씨는 아버지 제사를 위해 어머니가 사는 본가를 방문했다가 이같은 변을 당했습니다.

진 씨는 지난 2011년부터 2년여 동안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에서 어머니와 함께 살다가 옆동으로 이사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웃들은 이 기간에 진 씨가 층간 소음 문제로 조 씨와 갈등을 빚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아파트 경비원 (음성변조) : "옛날부터 층간 싸움이... 가끔가다 한 번 싸웠어요. 서로 이웃 간에 조용히 합시다. 서로 좋은게 좋은게 아닙니까. 이렇게 까지 할 수 있을까는 예상 못했어요."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조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아파트 층간소음 시비로 살해
    • 입력 2014-05-18 07:10:36
    • 수정2014-05-18 14:10:24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층간 소음 때문에 위층 이웃을 살해하는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습니다.

어젯밤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일인데요, 말다툼을 벌이다 결국은 살인까지 빚어졌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틉니다.

이 아파트 12층과 13층 남성 간에 말다툼이 벌어진 건 어젯밤 9시쯤.

아래층에 사는 54살 조 모씨가 위층에서 소음이 들리자 찾아가 말다툼을 벌였고, 조 씨가 휘두른 흉기에, 48살 진 모씨가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녹취> 출동 구급대원 (음성변조) : "왼쪽 양복이 피에 많이 젖어 있었고. 복도가 쭉 있잖아요. 그 복도 거기 있었어요. 우측으로 나와서 왼쪽으로 틀자마자 몇걸음 앞에 있었어요.

숨진 진 씨는 아버지 제사를 위해 어머니가 사는 본가를 방문했다가 이같은 변을 당했습니다.

진 씨는 지난 2011년부터 2년여 동안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에서 어머니와 함께 살다가 옆동으로 이사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웃들은 이 기간에 진 씨가 층간 소음 문제로 조 씨와 갈등을 빚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아파트 경비원 (음성변조) : "옛날부터 층간 싸움이... 가끔가다 한 번 싸웠어요. 서로 이웃 간에 조용히 합시다. 서로 좋은게 좋은게 아닙니까. 이렇게 까지 할 수 있을까는 예상 못했어요."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조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