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희영, LPGA 3R ‘3타 뒤진’ 2위 주춤
입력 2014.05.18 (08:55) 수정 2014.05.18 (10:36) 연합뉴스
박희영(25·하나금융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 셋째 날 선두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박희영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파71·6천37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 2개를 적어내 2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2라운까지 단독 선두였던 박희영은 중간합계 10언더파 203타를 쳐 1위 자리를 리젯 살라스(미국·13언더파 200타)에게 내주고 2위로 내려앉았다.

그러나 살라스와는 3타차에 불과해 마지막 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할 가능성을 살려놓았다.

박희영은 전반에 보기 없이 버디 2개를 골라내며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후반에는 보기 2개와 버디 2개를 맞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이 사이 살라스는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쓸어담아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박희영은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드라이버가 페어웨이를 벗어나 두 번째 샷으로 볼을 핀에 붙이기가 힘들었다"며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거리보다는 정확성을 높이는 데 집중하겠다"거 말했다.

LPGA 투어 데뷔 후 두 번째 우승을 노리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는 버디 4개를 골라내 중간합계 8언더파 205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박인비(26· KB금융그룹)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아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가 되는 리디아 고는 "이번 대회 들어 매일매일 샷이 좋아지고 있다"라며 최종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에서 단독 2위 이상의 성적을 내면 세계 랭킹 1위가 되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1타를 줄이는데 그쳐 리디아 고, 캐서린 커크(미국)와 함께 3위 그룹을 형성했다.
  • 박희영, LPGA 3R ‘3타 뒤진’ 2위 주춤
    • 입력 2014-05-18 08:55:09
    • 수정2014-05-18 10:36:23
    연합뉴스
박희영(25·하나금융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 셋째 날 선두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박희영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파71·6천37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 2개를 적어내 2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2라운까지 단독 선두였던 박희영은 중간합계 10언더파 203타를 쳐 1위 자리를 리젯 살라스(미국·13언더파 200타)에게 내주고 2위로 내려앉았다.

그러나 살라스와는 3타차에 불과해 마지막 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할 가능성을 살려놓았다.

박희영은 전반에 보기 없이 버디 2개를 골라내며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후반에는 보기 2개와 버디 2개를 맞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이 사이 살라스는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쓸어담아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박희영은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드라이버가 페어웨이를 벗어나 두 번째 샷으로 볼을 핀에 붙이기가 힘들었다"며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거리보다는 정확성을 높이는 데 집중하겠다"거 말했다.

LPGA 투어 데뷔 후 두 번째 우승을 노리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는 버디 4개를 골라내 중간합계 8언더파 205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박인비(26· KB금융그룹)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아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가 되는 리디아 고는 "이번 대회 들어 매일매일 샷이 좋아지고 있다"라며 최종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에서 단독 2위 이상의 성적을 내면 세계 랭킹 1위가 되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1타를 줄이는데 그쳐 리디아 고, 캐서린 커크(미국)와 함께 3위 그룹을 형성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