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컵 대낮 경기 위험’ FIFA 상대 소송
입력 2014.05.18 (11:11) 수정 2014.05.18 (14:20) 연합뉴스
브라질의 축구 선수들이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의 대낮 경기를 저지하겠다고 나섰다.

브라질 축구선수협회(Fenapaf)는 오후 1시 경기를 오후 5시로 옮겨달라고 요구하는 소송을 현지 법원에 낸다고 18일 밝혔다.

피고는 대회 일정과 경기 시간을 확정한 국제축구연맹(FIFA)이다.

협회는 열대 지방에서 선수들이 대낮에 경기를 치르면 건강을 크게 위협받는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경기시간 조정뿐만 아니라 경기 중에 선수들이 물을 마시는 휴식시간을 수시로 줘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현재 축구 경기에서는 주심이 재량으로 경기를 일시 중단하고 선수들에게 물을 마실 시간을 줄 수 있다.

협회는 마나우스, 브라질리아, 포르탈레자, 상파울루 등 본선 개최도시에서 작년 6∼7월에 대낮 경기가 선수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실험했다.

대낮의 찜통더위 속에서 일부 선수의 체온이 40℃까지 치솟아 경기 진행이 위험하다는 의료진의 진단이 나왔다는 실험의 결과였다.

이번 월드컵 본선에서는 조별리그 18경기, 16강전 4경기, 8강전 2경기 등 24경기가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에 배정됐다.

한국 대표팀의 조별리그 H조 3경기 가운데 이 시간에 시작되는 대낮 경기가 없다.

FIFA는 축구 시장이 큰 유럽의 저녁 시간에 경기 시간을 맞춰 중계권을 비싸게 팔려고 오후 1시 경기를 계획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본선이 열리는 6∼7월 개최도시들의 평균기온은 남미의 겨울철임에도 30도 안팎으로 나타났다.

특히 열대우림 기후 탓에 더울 뿐만 아니라 습도까지 높아 선수들이 뛰는 데 고통스러울 것이라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 ‘월드컵 대낮 경기 위험’ FIFA 상대 소송
    • 입력 2014-05-18 11:11:29
    • 수정2014-05-18 14:20:16
    연합뉴스
브라질의 축구 선수들이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의 대낮 경기를 저지하겠다고 나섰다.

브라질 축구선수협회(Fenapaf)는 오후 1시 경기를 오후 5시로 옮겨달라고 요구하는 소송을 현지 법원에 낸다고 18일 밝혔다.

피고는 대회 일정과 경기 시간을 확정한 국제축구연맹(FIFA)이다.

협회는 열대 지방에서 선수들이 대낮에 경기를 치르면 건강을 크게 위협받는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경기시간 조정뿐만 아니라 경기 중에 선수들이 물을 마시는 휴식시간을 수시로 줘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현재 축구 경기에서는 주심이 재량으로 경기를 일시 중단하고 선수들에게 물을 마실 시간을 줄 수 있다.

협회는 마나우스, 브라질리아, 포르탈레자, 상파울루 등 본선 개최도시에서 작년 6∼7월에 대낮 경기가 선수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실험했다.

대낮의 찜통더위 속에서 일부 선수의 체온이 40℃까지 치솟아 경기 진행이 위험하다는 의료진의 진단이 나왔다는 실험의 결과였다.

이번 월드컵 본선에서는 조별리그 18경기, 16강전 4경기, 8강전 2경기 등 24경기가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에 배정됐다.

한국 대표팀의 조별리그 H조 3경기 가운데 이 시간에 시작되는 대낮 경기가 없다.

FIFA는 축구 시장이 큰 유럽의 저녁 시간에 경기 시간을 맞춰 중계권을 비싸게 팔려고 오후 1시 경기를 계획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본선이 열리는 6∼7월 개최도시들의 평균기온은 남미의 겨울철임에도 30도 안팎으로 나타났다.

특히 열대우림 기후 탓에 더울 뿐만 아니라 습도까지 높아 선수들이 뛰는 데 고통스러울 것이라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