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시즌 첫 3번 타자 출전해 3경기 만에 안타
입력 2014.05.18 (13:15) 메이저리그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의 추신수가 올 시즌 처음으로 3번 타자로 나서 세 경기 만에 안타를 쳤습니다.

추신수는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열린 토론토와의 홈 경기에 좌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습니다.

추신수는 프린스 필더가 목 디스크 증세로 전력에서 이탈해 올 시즌 38경기 만에 처음으로 3번 타순에 들어섰습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3할 3리로 내려갔고, 출루율도 4할 2푼 7리로 떨어졌습니다.

경기에서는 텍사스가 4대 2로 져 4연패에 빠졌습니다.
  • 추신수, 시즌 첫 3번 타자 출전해 3경기 만에 안타
    • 입력 2014-05-18 13:15:38
    메이저리그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의 추신수가 올 시즌 처음으로 3번 타자로 나서 세 경기 만에 안타를 쳤습니다.

추신수는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열린 토론토와의 홈 경기에 좌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습니다.

추신수는 프린스 필더가 목 디스크 증세로 전력에서 이탈해 올 시즌 38경기 만에 처음으로 3번 타순에 들어섰습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3할 3리로 내려갔고, 출루율도 4할 2푼 7리로 떨어졌습니다.

경기에서는 텍사스가 4대 2로 져 4연패에 빠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