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머리카락 625분의1 굵기 관찰 나노렌즈 개발
입력 2014.05.18 (13:34) 연합뉴스
국내 연구진이 머리카락의 약 625분의 1 굵기까지 물체를 볼 수 있는 나노렌즈를 개발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그래핀소자창의연구센터장인 최춘기 박사 연구팀이 160나노미터(㎚·10억분의 1m) 크기까지 물체를 관찰할 수 있는 '나노 이미징 렌즈'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미래부에 따르면 160㎚는 평균 10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인 머리카락 굵기의 625분의 1에 해당한다.

그동안 광학현미경은 배율을 아무리 높여도 빛의 회절한계(물체가 작을수록 빛이 많이 퍼지고 휘는 성질) 때문에 머리카락 굵기의 약 500분의 1, 세균의 약 5분의 1∼50분의 1 크기인 200㎚의 물체를 볼 수 없었다.

이처럼 작은 물체를 보려면 전자현미경이나 엑스레이 등을 사용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시료를 자르거나 코팅하는 등 변형·파괴해야 하므로 시료의 재사용이 불가능하다는 문제점이 있다.

연구팀은 백금으로 코팅된 '카본나노튜브 숲'으로 만든 나노렌즈를 이용해 가시광선 영역에서 160㎚ 간격으로 떨어져 있는 2개의 막대 모양이 뚜렷이 보인다는 것을 실험으로 증명했다.

최춘기 박사는 "이번 이미징 렌즈 기술 개발로 향후 3차원 분자구조까지 볼 수 있는 기술수준에 근접하는 기회를 확보했다"며 "관련 나노렌즈 개발에 지속적으로 힘쓸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지원하는 나노·소재원천기술개발사업으로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화학회의 세계적 국제학술지인 '나노스케일'(Nanoscale) 4월 28일자에 게재됐다.
  • 머리카락 625분의1 굵기 관찰 나노렌즈 개발
    • 입력 2014-05-18 13:34:26
    연합뉴스
국내 연구진이 머리카락의 약 625분의 1 굵기까지 물체를 볼 수 있는 나노렌즈를 개발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그래핀소자창의연구센터장인 최춘기 박사 연구팀이 160나노미터(㎚·10억분의 1m) 크기까지 물체를 관찰할 수 있는 '나노 이미징 렌즈'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미래부에 따르면 160㎚는 평균 10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인 머리카락 굵기의 625분의 1에 해당한다.

그동안 광학현미경은 배율을 아무리 높여도 빛의 회절한계(물체가 작을수록 빛이 많이 퍼지고 휘는 성질) 때문에 머리카락 굵기의 약 500분의 1, 세균의 약 5분의 1∼50분의 1 크기인 200㎚의 물체를 볼 수 없었다.

이처럼 작은 물체를 보려면 전자현미경이나 엑스레이 등을 사용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시료를 자르거나 코팅하는 등 변형·파괴해야 하므로 시료의 재사용이 불가능하다는 문제점이 있다.

연구팀은 백금으로 코팅된 '카본나노튜브 숲'으로 만든 나노렌즈를 이용해 가시광선 영역에서 160㎚ 간격으로 떨어져 있는 2개의 막대 모양이 뚜렷이 보인다는 것을 실험으로 증명했다.

최춘기 박사는 "이번 이미징 렌즈 기술 개발로 향후 3차원 분자구조까지 볼 수 있는 기술수준에 근접하는 기회를 확보했다"며 "관련 나노렌즈 개발에 지속적으로 힘쓸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지원하는 나노·소재원천기술개발사업으로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화학회의 세계적 국제학술지인 '나노스케일'(Nanoscale) 4월 28일자에 게재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