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리산 샛길 등산 위험…곰 만날 확률 높다
입력 2014.05.18 (13:35) 연합뉴스
지리산에서 지정된 탐방로를 벗어나 샛길로 다니면 반달가슴곰과 마주칠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지리산에서 반달가슴곰이 활동한 위치 정보 2만여 개를 분석한 결과 탐방로 주변 20m 이내에서 머무른 비율은 0.8%에 그쳤지만 500m 이상 벗어나 활동한 비율은 70%에 이르렀다고 18일 밝혔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반달가슴곰이 탐방로를 피해 활동한다는 점을 뜻한다고 공단은 설명했다.

공단은 "일부 산악회에서 야간 산행과 비박(bivouac·텐트 없이 하는 야영)을 하는 사례도 있는데 특히 주의해야 한다"며 "샛길로는 다니지 말고 지정된 탐방로만 이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리산에는 5월 현재 반달가슴곰 35마리가 살고 있다. 올해 초에는 새끼 5마리가 태어나는 등 개체 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

공단은 가까이에서 곰을 만나면 등을 보이며 도망가지 말고 곰을 응시하면서 뒷걸음으로 멀어지는 게 좋고, 곰이 공격해오면 사용할 수 있는 도구를 최대한 활용해 저항하고 피치 못할 때에는 급소를 보호하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권철환 원장은 "탐방로를 이용하면 곰과 마주칠 확률은 거의 없다며 "출입이 통제된 샛길을 이용하지 말고 정해진 입산시간을 지키면서 인적이 드문 시간에는 산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 지리산 샛길 등산 위험…곰 만날 확률 높다
    • 입력 2014-05-18 13:35:55
    연합뉴스
지리산에서 지정된 탐방로를 벗어나 샛길로 다니면 반달가슴곰과 마주칠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지리산에서 반달가슴곰이 활동한 위치 정보 2만여 개를 분석한 결과 탐방로 주변 20m 이내에서 머무른 비율은 0.8%에 그쳤지만 500m 이상 벗어나 활동한 비율은 70%에 이르렀다고 18일 밝혔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반달가슴곰이 탐방로를 피해 활동한다는 점을 뜻한다고 공단은 설명했다.

공단은 "일부 산악회에서 야간 산행과 비박(bivouac·텐트 없이 하는 야영)을 하는 사례도 있는데 특히 주의해야 한다"며 "샛길로는 다니지 말고 지정된 탐방로만 이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리산에는 5월 현재 반달가슴곰 35마리가 살고 있다. 올해 초에는 새끼 5마리가 태어나는 등 개체 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

공단은 가까이에서 곰을 만나면 등을 보이며 도망가지 말고 곰을 응시하면서 뒷걸음으로 멀어지는 게 좋고, 곰이 공격해오면 사용할 수 있는 도구를 최대한 활용해 저항하고 피치 못할 때에는 급소를 보호하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권철환 원장은 "탐방로를 이용하면 곰과 마주칠 확률은 거의 없다며 "출입이 통제된 샛길을 이용하지 말고 정해진 입산시간을 지키면서 인적이 드문 시간에는 산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