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경 교신 내용 공개…선체 진입 지시 늦어
입력 2014.05.18 (16:35) 수정 2014.05.18 (16:40) 사회
해경 지휘부가 세월호 사고 현장에 처음 도착한 경비정에 선체 진입을 18분 늦게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춘진 의원이 공개한 '주파수공용통신' 녹취록을 보면, 당시 해경 지휘부는 경비정이 사고 해역에 도착한 지 18분이 지난 9시 48분에야 처음으로 선체 진입을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후 상황실과 목포해경 서장이 수차례 선체 진입을 요구하고 탑승자들이 바다에 뛰어내리도록 지시했지만 123정은 경사가 심해 진입이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또 이번 교신록을 통해 해경 지휘부가 사고 이후 4시간이 지나서 선장의 소재 파악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해경 교신 내용 공개…선체 진입 지시 늦어
    • 입력 2014-05-18 16:35:07
    • 수정2014-05-18 16:40:13
    사회
해경 지휘부가 세월호 사고 현장에 처음 도착한 경비정에 선체 진입을 18분 늦게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춘진 의원이 공개한 '주파수공용통신' 녹취록을 보면, 당시 해경 지휘부는 경비정이 사고 해역에 도착한 지 18분이 지난 9시 48분에야 처음으로 선체 진입을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후 상황실과 목포해경 서장이 수차례 선체 진입을 요구하고 탑승자들이 바다에 뛰어내리도록 지시했지만 123정은 경사가 심해 진입이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또 이번 교신록을 통해 해경 지휘부가 사고 이후 4시간이 지나서 선장의 소재 파악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