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정부, 대통령 대국민담화 후속 조치 착수
입력 2014.05.19 (11:31) 수정 2014.05.19 (13:30) 정치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관련 대국민담화에 담긴 해양경찰청 해체를 비롯한 일부 정부부처 개편과 공직사회 개혁 등을 구체화하기 위한 후속 조치에 착수했습니다.

김동연 국무조정실장은 오늘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긴급 관계 차관회의를 소집해 박 대통령의 담화발표를 TV를 통해 함께 시청한 뒤 후속 조치 논의에 돌입했다고 국무조정실은 밝혔습니다.

회의에서는 국가안전처·행정혁신처 신설, 해양경찰청 해체, 안전행정부·해양수산부 개편 등 정부조직 개편, '관피아' 척결과 공직사회 혁신, 사고 책임자와 회사에 대한 처벌·책임추궁을 실현하기 위한 조치들이 논의됐습니다.

김 국무조정실장은 이제는 공직사회가 모든 것을 내려놓는 심정으로 환골탈태해야 할 시점이라며 공직사회의 강도높은 개혁이 사회 전체에 퍼진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해소하는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이번 후속조치를 치밀하고 충실하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 실장은 이어 해경을 포함한 관계부처는 정부조직 개편과 관계없이 실종자 수색에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각 부처는 대국민담화 과제별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조속하게 수립하고 집중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 정부, 대통령 대국민담화 후속 조치 착수
    • 입력 2014-05-19 11:31:19
    • 수정2014-05-19 13:30:39
    정치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관련 대국민담화에 담긴 해양경찰청 해체를 비롯한 일부 정부부처 개편과 공직사회 개혁 등을 구체화하기 위한 후속 조치에 착수했습니다.

김동연 국무조정실장은 오늘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긴급 관계 차관회의를 소집해 박 대통령의 담화발표를 TV를 통해 함께 시청한 뒤 후속 조치 논의에 돌입했다고 국무조정실은 밝혔습니다.

회의에서는 국가안전처·행정혁신처 신설, 해양경찰청 해체, 안전행정부·해양수산부 개편 등 정부조직 개편, '관피아' 척결과 공직사회 혁신, 사고 책임자와 회사에 대한 처벌·책임추궁을 실현하기 위한 조치들이 논의됐습니다.

김 국무조정실장은 이제는 공직사회가 모든 것을 내려놓는 심정으로 환골탈태해야 할 시점이라며 공직사회의 강도높은 개혁이 사회 전체에 퍼진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해소하는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이번 후속조치를 치밀하고 충실하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 실장은 이어 해경을 포함한 관계부처는 정부조직 개편과 관계없이 실종자 수색에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각 부처는 대국민담화 과제별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조속하게 수립하고 집중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