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같은 양이라도 천천히 먹어야 살 덜 찐다
입력 2014.05.19 (15:15) 연합뉴스
동일한 식사량이라면 천천히 먹을수록 다이어트 효과가 높아진다는 일본 연구진의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도쿄공업대 응용건강과학 전공 하야시 나오유키(林直亨) 교수 등 연구진은 유럽비만학회지에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연구진은 평균 25세의 남성 10명에게 300㎉로 상당의 음식을 먹게 한 뒤 소화흡수 활동에 따른 에너지 소비량을 측정한 결과 '가능한 한 빨리 먹은 사람들(평균 1분43초 만에 식사 완료)'은 평균 0.4㎉인 반면 '가능한 한 천천히 먹은 사람들(평균 8분17초 만에 식사 완료)'은 평균 10㎉로 나타났다.

먹는 행위를 통한 에너지 소모량 면에서 천천히 먹는 쪽이 빨리 먹는 쪽의 25배에 달한 것이다.

측정 대상자들이 이 같은 형태로 각각 1년간 식사했을 때 양측 사이의 에너지 소모량 차이는 지방 1.5㎏에 해당하는 1만 1천㎉에 달하게 된다고 연구진은 소개했다.

연구진은 앞서 2008년 씹는 동작만으로 소화기관의 혈류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결국, 식사시간이 길어지고, 그에 따라 씹는 횟수가 많아질수록 체내의 소화, 흡수활동이 활발하게 됨으로써 소비 에너지가 늘어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는 게 연구진의 결론이다.

하야시 교수는 "씹지 않고 삼키면 위장이 더 열심히 활동하게 된다는 이미지도 있지만 실제로는 그 반대"라며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짤 때도 식사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 사항에 포함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 같은 양이라도 천천히 먹어야 살 덜 찐다
    • 입력 2014-05-19 15:15:27
    연합뉴스
동일한 식사량이라면 천천히 먹을수록 다이어트 효과가 높아진다는 일본 연구진의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도쿄공업대 응용건강과학 전공 하야시 나오유키(林直亨) 교수 등 연구진은 유럽비만학회지에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연구진은 평균 25세의 남성 10명에게 300㎉로 상당의 음식을 먹게 한 뒤 소화흡수 활동에 따른 에너지 소비량을 측정한 결과 '가능한 한 빨리 먹은 사람들(평균 1분43초 만에 식사 완료)'은 평균 0.4㎉인 반면 '가능한 한 천천히 먹은 사람들(평균 8분17초 만에 식사 완료)'은 평균 10㎉로 나타났다.

먹는 행위를 통한 에너지 소모량 면에서 천천히 먹는 쪽이 빨리 먹는 쪽의 25배에 달한 것이다.

측정 대상자들이 이 같은 형태로 각각 1년간 식사했을 때 양측 사이의 에너지 소모량 차이는 지방 1.5㎏에 해당하는 1만 1천㎉에 달하게 된다고 연구진은 소개했다.

연구진은 앞서 2008년 씹는 동작만으로 소화기관의 혈류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결국, 식사시간이 길어지고, 그에 따라 씹는 횟수가 많아질수록 체내의 소화, 흡수활동이 활발하게 됨으로써 소비 에너지가 늘어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는 게 연구진의 결론이다.

하야시 교수는 "씹지 않고 삼키면 위장이 더 열심히 활동하게 된다는 이미지도 있지만 실제로는 그 반대"라며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짤 때도 식사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 사항에 포함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