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장 후보 첫 TV 토론회…‘날선 공방’
입력 2014.05.19 (17:06) 수정 2014.05.19 (21:3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새누리당 정몽준, 새정치민주연합 박원순 후보가 첫 TV 토론을 가졌습니다.

두 후보는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각자의 정책과 공약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니다.

<리포트>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정몽준, 박원순 후보가 후보 등록 뒤 첫 토론회를 가졌습니다.

정몽준 후보는 이 자리에서 서울에서 사람이 빠져나가고, 장사는 안 되고, 범죄는 늘어나는 등 서울이 가라앉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에 대해서는 이런 상황에서 시장은 가만히 있으라고 말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후보는 박 후보에게 지하철 공기질을 공동으로 조사하자고 제안했는데 아무 연락이 없다면서, 지하철 환풍기 가동시간을 늘린 것은 증거인멸의 시도로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원순 후보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은 외면한 채 외형적 성장과 무한 속도 경쟁으로 내몰았던낡은 과거와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는 자신이 재임했던 지난 2년 6개월 동안 서울은 새로운 변화의 길을 걸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상식과 원칙, 합리와 균형을 내세워 수많은 갈등은 풀어냈고 전시행정은 싹 없앴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서도 두 후보는 각자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통령 담화에 대해 정 후보는 경박한 우리나라의 문화가 큰 문제라고 말했고,박 후보는 한국은 본질적으로 다른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서울시장 후보 첫 TV 토론회…‘날선 공방’
    • 입력 2014-05-19 17:10:41
    • 수정2014-05-19 21:39:10
    뉴스 5
<앵커 멘트>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새누리당 정몽준, 새정치민주연합 박원순 후보가 첫 TV 토론을 가졌습니다.

두 후보는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각자의 정책과 공약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니다.

<리포트>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정몽준, 박원순 후보가 후보 등록 뒤 첫 토론회를 가졌습니다.

정몽준 후보는 이 자리에서 서울에서 사람이 빠져나가고, 장사는 안 되고, 범죄는 늘어나는 등 서울이 가라앉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에 대해서는 이런 상황에서 시장은 가만히 있으라고 말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후보는 박 후보에게 지하철 공기질을 공동으로 조사하자고 제안했는데 아무 연락이 없다면서, 지하철 환풍기 가동시간을 늘린 것은 증거인멸의 시도로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원순 후보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은 외면한 채 외형적 성장과 무한 속도 경쟁으로 내몰았던낡은 과거와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는 자신이 재임했던 지난 2년 6개월 동안 서울은 새로운 변화의 길을 걸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상식과 원칙, 합리와 균형을 내세워 수많은 갈등은 풀어냈고 전시행정은 싹 없앴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서도 두 후보는 각자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통령 담화에 대해 정 후보는 경박한 우리나라의 문화가 큰 문제라고 말했고,박 후보는 한국은 본질적으로 다른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