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승마협 새 회장,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이사
입력 2014.05.19 (17:45) 수정 2014.05.19 (17:45) 연합뉴스
대한승마협회는 제29대 회장에 차남규(60) 한화생명 대표이사가 당선됐다고 19일 밝혔다.

승마협회에 따르면 차 회장은 이날 실시된 회장 보궐선거에 단독 출마해 투표자 14명의 만장 일치로 당선됐다.

이에 따라 차 회장은 전임 회장인 신은철 한화생명 고문의 임기인 2017년 2월까지 한국 승마를 이끌게 됐다.

고려대를 졸업하고 1979년 한화기계에 입사한 차 회장은 2011년 2월부터 한화생명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다.

한화그룹은 지난달 8일 새정치민주연합 안민석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정모씨의 딸이 승마 국가대표로 선발돼 특혜를 누리고 있다고 주장, 이른바 '공주 승마' 논란이 불거지자 승마협회 운영에서 손을 뗐다.

그러나 보름 뒤 승마협회 후원사로 복귀하겠다는 뜻을 밝혀왔고 승마협회는 새 집행부 구성을 위한 준비를 해왔다.

차 회장은 "협회 운영에 대한 공정한 절차를 확립하고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최상의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 승마협 새 회장,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이사
    • 입력 2014-05-19 17:45:33
    • 수정2014-05-19 17:45:42
    연합뉴스
대한승마협회는 제29대 회장에 차남규(60) 한화생명 대표이사가 당선됐다고 19일 밝혔다.

승마협회에 따르면 차 회장은 이날 실시된 회장 보궐선거에 단독 출마해 투표자 14명의 만장 일치로 당선됐다.

이에 따라 차 회장은 전임 회장인 신은철 한화생명 고문의 임기인 2017년 2월까지 한국 승마를 이끌게 됐다.

고려대를 졸업하고 1979년 한화기계에 입사한 차 회장은 2011년 2월부터 한화생명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다.

한화그룹은 지난달 8일 새정치민주연합 안민석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정모씨의 딸이 승마 국가대표로 선발돼 특혜를 누리고 있다고 주장, 이른바 '공주 승마' 논란이 불거지자 승마협회 운영에서 손을 뗐다.

그러나 보름 뒤 승마협회 후원사로 복귀하겠다는 뜻을 밝혀왔고 승마협회는 새 집행부 구성을 위한 준비를 해왔다.

차 회장은 "협회 운영에 대한 공정한 절차를 확립하고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최상의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