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르노 출연 미 여대생, SNS 비난 댓글에 자살
입력 2014.05.24 (01:36) 연합뉴스
포르노 영화에 출연한 미국 여자 대학생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쏟아진 비난 댓글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위스콘신대 알리샤 펑키(19)는 지난달 16일 위스콘신주 빅카넬리아 호수에 배를 타고 나가 총으로 자살했다.

가족은 펑키가 포르노 영화에 출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을 통해 엄청난 시달림을 받았다고 밝혔다.

펑키는 '스텔라 앤'이라는 예명으로 라스베이거스에서 포르노 영화를 찍은 적이 있다.

영화는 인터넷을 통해 널리 퍼졌고 이를 본 고등학교 동창들이 SNS에 펑키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댓글이 몇달 째 쏟아지자 원래 정신적으로 불안해 병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던 펑키는 총을 구입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가족은 평키의 자살 원인인 '사이버 폭력'을 추방하기 위해 '알리샤 집단 괴롭힘 방지 기금'을 설립하고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허핑턴포스트는 펑키의 자살로 미국에서 포르노 영화배우의 신분 노출이 또 한번 사회적 문제로 등장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3월에는 남부 명문 사립 듀크대 여학생이 가명으로 프로노 영화배우로 활동한 사실이 드러나 같은 학교 남학생에게 살해 협박을 받기도 했다.

유명 포르노 배우이면서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LA)에서 공부하고 있는 타샤 레인은 번창하는 포르노 산업은 용인하면서 포르노 산업 종사자만 비난하는 세태를 한탄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미국에서 지난해 인터넷 포르노 산업 매출은 100억 달러에 이르러 가장 인기 높은 프로 스포츠인 미국프로풋볼(NFL)과 맞먹었다.
  • 포르노 출연 미 여대생, SNS 비난 댓글에 자살
    • 입력 2014-05-24 01:36:31
    연합뉴스
포르노 영화에 출연한 미국 여자 대학생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쏟아진 비난 댓글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위스콘신대 알리샤 펑키(19)는 지난달 16일 위스콘신주 빅카넬리아 호수에 배를 타고 나가 총으로 자살했다.

가족은 펑키가 포르노 영화에 출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을 통해 엄청난 시달림을 받았다고 밝혔다.

펑키는 '스텔라 앤'이라는 예명으로 라스베이거스에서 포르노 영화를 찍은 적이 있다.

영화는 인터넷을 통해 널리 퍼졌고 이를 본 고등학교 동창들이 SNS에 펑키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댓글이 몇달 째 쏟아지자 원래 정신적으로 불안해 병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던 펑키는 총을 구입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가족은 평키의 자살 원인인 '사이버 폭력'을 추방하기 위해 '알리샤 집단 괴롭힘 방지 기금'을 설립하고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허핑턴포스트는 펑키의 자살로 미국에서 포르노 영화배우의 신분 노출이 또 한번 사회적 문제로 등장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3월에는 남부 명문 사립 듀크대 여학생이 가명으로 프로노 영화배우로 활동한 사실이 드러나 같은 학교 남학생에게 살해 협박을 받기도 했다.

유명 포르노 배우이면서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LA)에서 공부하고 있는 타샤 레인은 번창하는 포르노 산업은 용인하면서 포르노 산업 종사자만 비난하는 세태를 한탄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미국에서 지난해 인터넷 포르노 산업 매출은 100억 달러에 이르러 가장 인기 높은 프로 스포츠인 미국프로풋볼(NFL)과 맞먹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