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자위대, 무기사용 판단 쉬워진다”
입력 2014.05.26 (00:05) 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은 이른바 '그레이존 사태(경찰과 자위대 출동의 경계에 있는 사태)' 등에서 자위대가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무기사용규칙 등을 정한 부대행동기준(ROE)을 개정할 방침인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방위성은 자위대원들이 다양한 사태에 직면했을 때 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결정을 망설이는 상황을 피하도록 하기 위해 이 같은 방침을 세웠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연립여당(자민·공명) 협의틀로 넘어간 안보법제 정비 논의와 부대행동기준에 대한 재검토 작업을 병행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방위성이 부대행동기준 수정을 검토하기 위해 상정하는 상황은 어민을 위장한 외국 무장 게릴라에 의한 낙도 점거, 공해상에서 무장 세력의 민간 선박 습격과 같은 그레이존 사태와 유엔평화유지활동 (PKO) 현장에서 타국 부대에 대한 긴급경호 등이다.
  • “일본 자위대, 무기사용 판단 쉬워진다”
    • 입력 2014-05-26 00:05:10
    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은 이른바 '그레이존 사태(경찰과 자위대 출동의 경계에 있는 사태)' 등에서 자위대가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무기사용규칙 등을 정한 부대행동기준(ROE)을 개정할 방침인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방위성은 자위대원들이 다양한 사태에 직면했을 때 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결정을 망설이는 상황을 피하도록 하기 위해 이 같은 방침을 세웠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연립여당(자민·공명) 협의틀로 넘어간 안보법제 정비 논의와 부대행동기준에 대한 재검토 작업을 병행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방위성이 부대행동기준 수정을 검토하기 위해 상정하는 상황은 어민을 위장한 외국 무장 게릴라에 의한 낙도 점거, 공해상에서 무장 세력의 민간 선박 습격과 같은 그레이존 사태와 유엔평화유지활동 (PKO) 현장에서 타국 부대에 대한 긴급경호 등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