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회장 “브라질, 17개 도시 개최 원했다”
입력 2014.05.26 (00:32) 연합뉴스
브라질 당국이 월드컵 본선 경기를 17개 도시에서 개최할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에 따르면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브라질 당국이 2014 월드컵의 규모를 더 키우려고 본선 개최 도시를 12개가 아닌 17개를 원했다고 밝혔다.

블래터 회장은 전날 스위스 신문과 회견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브라질 당국의 주장이 받아들여졌다면 이번 월드컵 규모는 FIFA의 계획보다 2배 수준으로 커졌을 것이라고 블래터 회장은 말했다.

FIFA는 지난 2007년 브라질이 월드컵 개최권을 따냈을 때 8∼10개 도시 개최를 권고했다.

그러나 브라질 정부와 브라질축구협회(CBF)는 FIFA를 설득해 개최 도시를 12개로 늘렸고, 이는 결국 이번 월드컵이 역대 가장 비싼 대회가 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특히 12개 경기장을 건설하는 데도 늑장공사로 큰 문제를 낳는 사실을 고려하면 개최 도시가 17개로 정해졌으면 어떤 상황이 벌어졌을지 가늠할 수 없다.

한편 FIFA의 제롬 발케 사무총장은 월드컵 본선 경기가 12개 도시에서 열리는 바람에 일부 국가 대표팀과 응원단이 장거리 이동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G조의 미국은 5천609㎞, A조의 크로아티아와 카메룬은 5천532㎞와 4천706㎞를 이동해야 한다.
  • FIFA 회장 “브라질, 17개 도시 개최 원했다”
    • 입력 2014-05-26 00:32:38
    연합뉴스
브라질 당국이 월드컵 본선 경기를 17개 도시에서 개최할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에 따르면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브라질 당국이 2014 월드컵의 규모를 더 키우려고 본선 개최 도시를 12개가 아닌 17개를 원했다고 밝혔다.

블래터 회장은 전날 스위스 신문과 회견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브라질 당국의 주장이 받아들여졌다면 이번 월드컵 규모는 FIFA의 계획보다 2배 수준으로 커졌을 것이라고 블래터 회장은 말했다.

FIFA는 지난 2007년 브라질이 월드컵 개최권을 따냈을 때 8∼10개 도시 개최를 권고했다.

그러나 브라질 정부와 브라질축구협회(CBF)는 FIFA를 설득해 개최 도시를 12개로 늘렸고, 이는 결국 이번 월드컵이 역대 가장 비싼 대회가 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특히 12개 경기장을 건설하는 데도 늑장공사로 큰 문제를 낳는 사실을 고려하면 개최 도시가 17개로 정해졌으면 어떤 상황이 벌어졌을지 가늠할 수 없다.

한편 FIFA의 제롬 발케 사무총장은 월드컵 본선 경기가 12개 도시에서 열리는 바람에 일부 국가 대표팀과 응원단이 장거리 이동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G조의 미국은 5천609㎞, A조의 크로아티아와 카메룬은 5천532㎞와 4천706㎞를 이동해야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