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크라 대선, 재벌출신 포로셴코 당선 거의 확실
입력 2014.05.26 (04:41) 국제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에서 예상대로 무소속 후보인 재벌 출신의 페트로 포로셴코가 절반 이상의 득표율로 당선될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 예측됐습니다.

러시아 이타르 타스 통신 등은 각종 출구조사에서 포로셴코가 최소 55% 넘는 득표율을 얻어 1차 투표에서 승리를 확정지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율리야 티모셴코 전 총리는 12%의 득표율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같은 출구조사가 실제 개표결과로도 이어지면 포로셴코의 당선은 1차 투표로 확정됩니다.

페트로 포로셴코는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유권자가 유럽과의 통합을 선택한 것"이라면서 "당선되면 전쟁을 종식하고 평화를 가져오겠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은 전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의 자주권과 영토보존은 자신에게 중요한 문제"라면서 "러시아의 크림 점령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 우크라 대선, 재벌출신 포로셴코 당선 거의 확실
    • 입력 2014-05-26 04:41:17
    국제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에서 예상대로 무소속 후보인 재벌 출신의 페트로 포로셴코가 절반 이상의 득표율로 당선될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 예측됐습니다.

러시아 이타르 타스 통신 등은 각종 출구조사에서 포로셴코가 최소 55% 넘는 득표율을 얻어 1차 투표에서 승리를 확정지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율리야 티모셴코 전 총리는 12%의 득표율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같은 출구조사가 실제 개표결과로도 이어지면 포로셴코의 당선은 1차 투표로 확정됩니다.

페트로 포로셴코는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유권자가 유럽과의 통합을 선택한 것"이라면서 "당선되면 전쟁을 종식하고 평화를 가져오겠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은 전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의 자주권과 영토보존은 자신에게 중요한 문제"라면서 "러시아의 크림 점령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