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크라 대선, 재벌출신 포로셴코 당선 거의 확실
입력 2014.05.26 (04:51) 국제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에서 재벌 출신 무소속 후보 페트로 포로셴코가 50% 이상의 득표율로 당선된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 나타났습니다.

이타르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민주제안', '키예프국제사회학연구소', '우크라이나 경제·정치연구소' 등 3개 연구기관 공동 출구조사에서 포로셴코는 55.9%의 득표율로 1차 투표에서 승리를 확정지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바티키프쉬나'(조국당) 후보인 율리야 티모셴코 전 총리는 12.9%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포로셴코는 4개 TV 방송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출구조사에서도 57.31%를 득표, 12.39%를 얻은 티모셴코를 압도적으로 누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식 개표 결과가 출구 조사와 비슷하게 나올 경우 과반 득표를 한 포로셴코는 2차 결선투표 없이 대통령에 당선될 전망입니다이다.

이날 치러진 선거는 지난 2월 말 반정부 세력을 등에 업은 야권의 권력 교체 혁명으로 실각한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을 대신할 임기 5년의 새 국가지도자를 뽑기 위한 것으로, 뒤흔든 우크라이나 사태 전개의 방향을 가를 분수령이 될지 주목됩니다. ###
  • 우크라 대선, 재벌출신 포로셴코 당선 거의 확실
    • 입력 2014-05-26 04:51:07
    국제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에서 재벌 출신 무소속 후보 페트로 포로셴코가 50% 이상의 득표율로 당선된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 나타났습니다.

이타르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민주제안', '키예프국제사회학연구소', '우크라이나 경제·정치연구소' 등 3개 연구기관 공동 출구조사에서 포로셴코는 55.9%의 득표율로 1차 투표에서 승리를 확정지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바티키프쉬나'(조국당) 후보인 율리야 티모셴코 전 총리는 12.9%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포로셴코는 4개 TV 방송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출구조사에서도 57.31%를 득표, 12.39%를 얻은 티모셴코를 압도적으로 누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식 개표 결과가 출구 조사와 비슷하게 나올 경우 과반 득표를 한 포로셴코는 2차 결선투표 없이 대통령에 당선될 전망입니다이다.

이날 치러진 선거는 지난 2월 말 반정부 세력을 등에 업은 야권의 권력 교체 혁명으로 실각한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을 대신할 임기 5년의 새 국가지도자를 뽑기 위한 것으로, 뒤흔든 우크라이나 사태 전개의 방향을 가를 분수령이 될지 주목됩니다. ###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