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청원서 새끼두꺼비 대이동 시작
입력 2014.05.26 (08:44) 수정 2014.05.26 (08:47) 포토뉴스
“뛸까 말까”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뛸까 말까”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그물망 위 지나가는 새끼두꺼비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한 가운데, 새끼두꺼비들이 환경단체가 설치한 그물망 위를 지나가고 있다.
풀잎 속 새끼두꺼비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새끼두꺼비에 푹 빠진 동심
지난 25일 오후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한 가운데, 청주에 사는 박소현(7·여)양이 새끼두꺼비의 이동을 돕고 있다.
충북 청원서 새끼두꺼비 대이동 시작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 충북 청원서 새끼두꺼비 대이동 시작
    • 입력 2014-05-26 08:44:31
    • 수정2014-05-26 08:47:30
    포토뉴스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지난 25일 오후 비가 내리자 충북 청원군 오송읍의 한 방죽에서 새끼두꺼비 수만마리가 서식지로의 대이동을 시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