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감천마을 빈집 활용해 예술인 창작공간 조성
입력 2014.05.26 (08:53) 연합뉴스
'한국의 마추픽추'로 불리는 부산 감천마을에 젊은 예술인들이 상주하는 창작공간이 마련된다.

부산시는 감천문화마을 내 빈집을 리모델링해 창작공간으로 조성하는 '빈집 레지던시 프로젝트'사업에 본격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이 사업에 착수, 5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이달 초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갔다.

시는 빈집 6채를 사들여 리모델링하고나서 작가가 상주하면서 창작활동을 하며 방문객을 위한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입주 예정 작가는 '빈집의 미학'으로 잘 알려진 승효상(이로재 대표), 조성룡(조성룡 도시건축 대표), 김인철(아르키움 대표), 프란시스 코 사닌(미국 시라큐스 대학교수) 등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건축가들이다.

이들은 리모델링 공사가 끝나는 내년 5월에 입주할 예정이다.

감천문화마을에는 현재 감내어울터, 방가방가사업 주택, 순환주택 등 5곳에 도자기, 서양화, 천연염색, 생태공예, 카툰, 퀼트 등을 하는 작가들이 입주해 창작활동과 방문객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부산시는 감천마을에 있는 200여 채가 넘는 빈집을 활용해 다양한 문화사업을 발굴할 방침이다.
  • 부산 감천마을 빈집 활용해 예술인 창작공간 조성
    • 입력 2014-05-26 08:53:59
    연합뉴스
'한국의 마추픽추'로 불리는 부산 감천마을에 젊은 예술인들이 상주하는 창작공간이 마련된다.

부산시는 감천문화마을 내 빈집을 리모델링해 창작공간으로 조성하는 '빈집 레지던시 프로젝트'사업에 본격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이 사업에 착수, 5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이달 초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갔다.

시는 빈집 6채를 사들여 리모델링하고나서 작가가 상주하면서 창작활동을 하며 방문객을 위한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입주 예정 작가는 '빈집의 미학'으로 잘 알려진 승효상(이로재 대표), 조성룡(조성룡 도시건축 대표), 김인철(아르키움 대표), 프란시스 코 사닌(미국 시라큐스 대학교수) 등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건축가들이다.

이들은 리모델링 공사가 끝나는 내년 5월에 입주할 예정이다.

감천문화마을에는 현재 감내어울터, 방가방가사업 주택, 순환주택 등 5곳에 도자기, 서양화, 천연염색, 생태공예, 카툰, 퀼트 등을 하는 작가들이 입주해 창작활동과 방문객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부산시는 감천마을에 있는 200여 채가 넘는 빈집을 활용해 다양한 문화사업을 발굴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