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신기술금융업계 신규 투자 역대 최대
입력 2014.05.26 (13:30) 경제
지난해 정부가 창조경제 정책기조에 따라 벤처 중소기업 투자를 확대함에 따라 신기술금융업계의 신규 투자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신기술금융사의 신규투자는 모두 9천156억원으로, 2012년 투자액보다 56% 증가했고, 2011년에 기록한 신기술 투자액 최고치 6천146억원을 크게 웃도는 역대 최대 실적입니다.

금융위원회에 신기술금융업으로 등록한 40개사 가운데 한 번이라도 투자 실적이 있는 회사는 19개로, 지난해까지의 투자잔액은 944개 업체에 총 1조8천522억원으로 2012년 1조4천690억원보다 26.1% 증가한 수치입니다.
  • 지난해 신기술금융업계 신규 투자 역대 최대
    • 입력 2014-05-26 13:30:33
    경제
지난해 정부가 창조경제 정책기조에 따라 벤처 중소기업 투자를 확대함에 따라 신기술금융업계의 신규 투자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신기술금융사의 신규투자는 모두 9천156억원으로, 2012년 투자액보다 56% 증가했고, 2011년에 기록한 신기술 투자액 최고치 6천146억원을 크게 웃도는 역대 최대 실적입니다.

금융위원회에 신기술금융업으로 등록한 40개사 가운데 한 번이라도 투자 실적이 있는 회사는 19개로, 지난해까지의 투자잔액은 944개 업체에 총 1조8천522억원으로 2012년 1조4천690억원보다 26.1% 증가한 수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