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이야 소리…연기 자욱해출구 못찾아 아수라장”
입력 2014.05.26 (14:32) 수정 2014.05.26 (17:36) 연합뉴스
"불이야 소리가 곳곳에서 나고, 검은 연기가 자욱해 숨을 쉴 수 없었다. 출구를 못찾아 소리 지르고 아수라장이었다…"

26일 오전 9시께 불이 나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 고양종합버스터미널 건물은 말 그대로 아비규환 상태였다고 현장에서 탈출한 시민들은 밝혔다.

지상 7층, 지하 5층으로 된 고양종합터미널은 시외버스 터미널을 비롯해 대형마트, 쇼핑센터, 영화관이 입점해 있는 다중이용시설이다. 규모는 2만여㎡다.

화재가 난 오전 9시께는 버스터미널 이용 출근 승객들이 많이 빠져나간데다 홈플러스 개장 시각이라서 시민들이 아주 많은 상태는 아니었다.

그러나 불이 완전히 꺼지기까지 약 20여 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사망자 6명을 비롯해 40여 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스프링클러(살수기)가 작동했으나 에스컬레이터 등 통로를 타고 검은 연기가 빠른 속도로 건물을 뒤덮어 인명피해가 커졌다.

터미널 등 시설 운영주 측의 대피 안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도 피해를 키웠다.

특히 당시 현장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은 대피 안내 방송을 듣지 못했다고 얘기했다.

주부 장모(42·여)씨는 "터미널로 올라가는 길에 에스컬레이터에서 검은 연기가 올라와서 봤더니 갑자기 불이 확 올라왔다"면서 "'뛰어! 대피해!'라는 사람들의 소리가 들려서 그 자리에 짐 내려놓고 애들 데리고 대피했다"고 급박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사이렌 소리 같은 것만 들리고 대피 방송은 안 들렸다"며 "갑자기 '꽝' 떨어지는 소리가 났는데 엘리베이터 추락 소리인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자녀를 버스에 태워주기 위해 터미널에 있었던 박모(45) 씨는 "1층에서 2층 에스컬레이터로 '퍽'하는 소리와 함께 불과 연기가 솟아오르고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가득 찼다"고 전했다.

그는 "터미널에 사람이 많지는 않았고 (본인은) 비상계단을 통해 빠져나왔다"면서 "대피 안내방송은 없었고 불을 본 사람들이 소리 질러줬던 것뿐이었다"고 설명했다.

대피 방송을 들은 일부 시민들도 "대피하라는 얘기만 있고 어디로 나가면 되는지 이런 것을 전혀 알 수 없어 우왕좌왕했다"고 전했다.

화재가 나자마자 119에 신고를 한 시민 문모(33) 씨는 "처음에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하 3층으로 내려갔는데 검은 연기가 가득해 내릴 수가 없었고 지상 3층으로 다시 올라 갔을 때 '화재가 났으니 대피하라'는 녹음한 것 같은 안내방송이 들렸다"고 말했다.

문 씨는 "그러나 어디로 나가야 할지 건물 구조를 몰라서 우왕좌왕하다가 주차장 경사로가 있어 무작정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하 3층에서는 안내 방송 소리가 안 들렸는데 병원에서 함께 치료받던 다른 아주머니 얘기로는 홈플러스 안에서도 대피 안내 방송이 나왔다고 했다"고 밝혔다.

당시 2층에 있던 시민 정병록 씨는 "계속 사이렌 소리가 들리는 가운데 스프링클러가 터지고 셔터가 내려가고 아비규환이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화재는 지하 1층에 위치한 푸드코트 내 입점 준비로 인테리어 공사 중 가스배관 용접 작업 중 발생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연기가 통로를 타고 금세 위로 퍼져 오르면서 버스터미널과 쇼핑센터 등이 위치한 지상 2층 화장실과 계단에서 주로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망자에는 버스터미널에서 일하고 있던 KD운송그룹 직원 둘이 포함됐다.

사망자와 부상자들은 현재 일산병원, 일산백병원, 명지병원, 일산동국대병원 등으로 나뉘어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명지병원으로 옮겨진 이모(65) 씨의 지인은 "(이씨가) 나올 때 보니 연기를 뒤집어쓴 것 같이 온 얼굴이 시커멨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현재 심폐소생술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이 위독하다.

인근 사거리에서 현장을 본 목격자는 "하늘이 새까맣고 지하에서 지상으로 올라오는 계단에서 굴뚝처럼 검은 연기가 나고 있었다"고 말했다.
  • “불이야 소리…연기 자욱해출구 못찾아 아수라장”
    • 입력 2014-05-26 14:32:14
    • 수정2014-05-26 17:36:36
    연합뉴스
"불이야 소리가 곳곳에서 나고, 검은 연기가 자욱해 숨을 쉴 수 없었다. 출구를 못찾아 소리 지르고 아수라장이었다…"

26일 오전 9시께 불이 나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 고양종합버스터미널 건물은 말 그대로 아비규환 상태였다고 현장에서 탈출한 시민들은 밝혔다.

지상 7층, 지하 5층으로 된 고양종합터미널은 시외버스 터미널을 비롯해 대형마트, 쇼핑센터, 영화관이 입점해 있는 다중이용시설이다. 규모는 2만여㎡다.

화재가 난 오전 9시께는 버스터미널 이용 출근 승객들이 많이 빠져나간데다 홈플러스 개장 시각이라서 시민들이 아주 많은 상태는 아니었다.

그러나 불이 완전히 꺼지기까지 약 20여 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사망자 6명을 비롯해 40여 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스프링클러(살수기)가 작동했으나 에스컬레이터 등 통로를 타고 검은 연기가 빠른 속도로 건물을 뒤덮어 인명피해가 커졌다.

터미널 등 시설 운영주 측의 대피 안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도 피해를 키웠다.

특히 당시 현장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은 대피 안내 방송을 듣지 못했다고 얘기했다.

주부 장모(42·여)씨는 "터미널로 올라가는 길에 에스컬레이터에서 검은 연기가 올라와서 봤더니 갑자기 불이 확 올라왔다"면서 "'뛰어! 대피해!'라는 사람들의 소리가 들려서 그 자리에 짐 내려놓고 애들 데리고 대피했다"고 급박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사이렌 소리 같은 것만 들리고 대피 방송은 안 들렸다"며 "갑자기 '꽝' 떨어지는 소리가 났는데 엘리베이터 추락 소리인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자녀를 버스에 태워주기 위해 터미널에 있었던 박모(45) 씨는 "1층에서 2층 에스컬레이터로 '퍽'하는 소리와 함께 불과 연기가 솟아오르고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가득 찼다"고 전했다.

그는 "터미널에 사람이 많지는 않았고 (본인은) 비상계단을 통해 빠져나왔다"면서 "대피 안내방송은 없었고 불을 본 사람들이 소리 질러줬던 것뿐이었다"고 설명했다.

대피 방송을 들은 일부 시민들도 "대피하라는 얘기만 있고 어디로 나가면 되는지 이런 것을 전혀 알 수 없어 우왕좌왕했다"고 전했다.

화재가 나자마자 119에 신고를 한 시민 문모(33) 씨는 "처음에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하 3층으로 내려갔는데 검은 연기가 가득해 내릴 수가 없었고 지상 3층으로 다시 올라 갔을 때 '화재가 났으니 대피하라'는 녹음한 것 같은 안내방송이 들렸다"고 말했다.

문 씨는 "그러나 어디로 나가야 할지 건물 구조를 몰라서 우왕좌왕하다가 주차장 경사로가 있어 무작정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하 3층에서는 안내 방송 소리가 안 들렸는데 병원에서 함께 치료받던 다른 아주머니 얘기로는 홈플러스 안에서도 대피 안내 방송이 나왔다고 했다"고 밝혔다.

당시 2층에 있던 시민 정병록 씨는 "계속 사이렌 소리가 들리는 가운데 스프링클러가 터지고 셔터가 내려가고 아비규환이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화재는 지하 1층에 위치한 푸드코트 내 입점 준비로 인테리어 공사 중 가스배관 용접 작업 중 발생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연기가 통로를 타고 금세 위로 퍼져 오르면서 버스터미널과 쇼핑센터 등이 위치한 지상 2층 화장실과 계단에서 주로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망자에는 버스터미널에서 일하고 있던 KD운송그룹 직원 둘이 포함됐다.

사망자와 부상자들은 현재 일산병원, 일산백병원, 명지병원, 일산동국대병원 등으로 나뉘어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명지병원으로 옮겨진 이모(65) 씨의 지인은 "(이씨가) 나올 때 보니 연기를 뒤집어쓴 것 같이 온 얼굴이 시커멨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현재 심폐소생술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이 위독하다.

인근 사거리에서 현장을 본 목격자는 "하늘이 새까맣고 지하에서 지상으로 올라오는 계단에서 굴뚝처럼 검은 연기가 나고 있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