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러도 불러도 대답없는 이름
입력 2014.05.26 (15:52) 포토뉴스
세월호 참사 41일째 실종자 이름 부르는 가족들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불러도 불러도 대답없는 이름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불러도 불러도 대답없는 이름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실종자를 위한 기도 행렬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을 찾은 스님들이 실종자들과 희생자를 위로하기 위해 방파제에 마련된 천막 법당으로 향하고 있다.
실종자를 위한 기도 행렬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을 찾은 스님들이 실종자들과 희생자를 위로하기 위해 방파제에 마련된 천막 법당으로 향하고 있다.
격려의 글 들고 사고해역으로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서망항에서 한 민간 잠수사가 진도 군민이 잠수사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글씨를 써서 선물한 박을 들고 있다. 이날 오후 사고 해역은 풍랑특보가 해제 되면서 민관군 합동 수색팀은 작업을 재개했다.
다시 사고 해역으로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서망항에서 민간 잠수사들이 사고 해역으로 향하는 해경 경비정에 탑승한 뒤 부두를 바라보고 있다. 이날 오후 사고 해역은 풍랑특보가 해제 되면서 민관군 합동 수색팀은 작업을 재개했다.
  • 불러도 불러도 대답없는 이름
    • 입력 2014-05-26 15:52:45
    포토뉴스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향해 애타게 가족의 이름을 부르며 목놓아 울고 있다. 이날 오후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자 수색 작업을 재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