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검찰, ‘유병언과 함께 도피’ 30대 여성 체포
입력 2014.05.26 (16:33) 수정 2014.05.26 (19:38) 사회
'세월호 실소유주 비리'를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함께 도피생활을 한 의혹을 받는 30대 중반 여성 신모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씨에게는 범인도피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씨는 기독교복음침례회 , 즉 구원파 신도이며 유씨와의 구체적인 관계는 사생활 측면을 고려해 밝히기 어렵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구원파에 따르면 신씨는 유씨 일가 계열사 중 하나인 아해프레스에 소속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씨는 2∼3년 전부터 유씨의 사진작품 분류 등을 도와주는 업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검찰, ‘유병언과 함께 도피’ 30대 여성 체포
    • 입력 2014-05-26 16:33:16
    • 수정2014-05-26 19:38:00
    사회
'세월호 실소유주 비리'를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함께 도피생활을 한 의혹을 받는 30대 중반 여성 신모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씨에게는 범인도피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씨는 기독교복음침례회 , 즉 구원파 신도이며 유씨와의 구체적인 관계는 사생활 측면을 고려해 밝히기 어렵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구원파에 따르면 신씨는 유씨 일가 계열사 중 하나인 아해프레스에 소속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씨는 2∼3년 전부터 유씨의 사진작품 분류 등을 도와주는 업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