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과실치사’ 청해진해운 대표 등 5명 구속 기소
입력 2014.05.26 (16:35) 수정 2014.05.26 (16:35) 사회
세월호 침몰사고를 수사하고 있는 검경합동수사본부가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 해운 김한식 대표 등 임직원 5명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습니다.

이들은 세월호의 복원성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수많은 인명피해를 발생시키고 세월호 사고 이전부터 과적 운항 등을 지시한 혐읩니다.

또, 청해진해운 안모 해무팀장은 세월호 수리과정에서 발생한 부품 등을 매각하는 수법 등으로 1억 2천여만 원을 가로채 업무상횡령죄가 추가됐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15일 선장 이준석씨 등 선박직 승무원 15명이 구속 기소되는 등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구속기소된 피의자는 20명으로 늘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광주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입니다.
  • ‘과실치사’ 청해진해운 대표 등 5명 구속 기소
    • 입력 2014-05-26 16:35:36
    • 수정2014-05-26 16:35:54
    사회
세월호 침몰사고를 수사하고 있는 검경합동수사본부가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 해운 김한식 대표 등 임직원 5명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습니다.

이들은 세월호의 복원성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수많은 인명피해를 발생시키고 세월호 사고 이전부터 과적 운항 등을 지시한 혐읩니다.

또, 청해진해운 안모 해무팀장은 세월호 수리과정에서 발생한 부품 등을 매각하는 수법 등으로 1억 2천여만 원을 가로채 업무상횡령죄가 추가됐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15일 선장 이준석씨 등 선박직 승무원 15명이 구속 기소되는 등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구속기소된 피의자는 20명으로 늘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광주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