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8분 만에 사망 6명·부상 42명…왜 인명피해 컸나
입력 2014.05.26 (16:44) 수정 2014.05.26 (21:34) 연합뉴스
26일 오전 발생한 경기도 고양시 고양종합터미널 화재는 세월호 참사와 마찬가지로 '인재(人災)'임이 드러나고 있다.

불길은 28분 만에 잡히는 등 비교적 빠르게 진화가 이뤄졌음에도 사망자만 6명, 부상자가 수십 명 발생했다. 인명피해가 큰 이유는 기본적인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인테리어 공사 인부들이 가스 배관 용접작업을 하던 중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영소방서의 한 관계자는 현장 기술자들이 가스관 스위치를 잠갔지만 잔류 가스에 용접 불꽃이 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특히, 화상에 의한 피해보다는 연기에 의한 피해가 큰 점이 주목된다. 사망자 6명은 모두 화상이 아니라 연기에 질식해 숨졌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화재 당시 터미널 지하 1층 9천여㎡ 공간에서는 80여 명이 8월 개장 예정인 'CJ 푸드빌'의 복합식당가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하고 있었다. 또 지상 1~4층에선 입점을 앞둔 롯데아울렛 매장의 신설 공사가 진행됐다.

인테리어 공사에 사용되는 자재들은 통상 쉽게 불이 나고 유독성 가스가 다량 발생하는데도 현장에서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고 작업했을 가능성이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은 더 조사해야 하지만 방화벽을 닫지 않은 채 인테리어 공사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불이 나면 불길과 연기가 퍼지지 않도록 방화셔터가 작동해야 한다.

그러나 방화벽이 아예 작동하지 않았다고 목격자들은 진술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방화벽이 지하와 상층부를 잇는 에스컬레이터 앞에 설치돼 있었지만, 지상·지하의 공사관계자들이 방화 커튼 일부를 떼어놓은 채 일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소방 당국은 "공사 중 방화 커튼을 떼려면 안전 조치를 미리 해야 하는데,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방화커튼이 제거되자 에스컬레이터 공간이 화기와 연기의 통로 역할을 하며 초당 수십m의 속도로 유독가스가 윗층으로 순식간에 퍼져 큰 인명피해가 났다는 것이다.

여기에다 스프링클러와 대피 안내 방송이 일부 층에서만 이뤄진 것도 피해를 키웠다.

불이 난 현장 작업자들은 무사하게 빠져나오고 다른 층에 있던 사람들이 희생한 점도 세월호 참사를 떠올린다.

화재 당시 지하 1층에는 작업 인부 80여 명이 있었다. 그러나 이들은 불길이 일며 작동한 비상벨 소리를 듣고 긴급히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터미널 외부에서 작업했다는 김모(43)씨는 "오전 9시께 비상벨이 울리고 3분도 안 돼 검은 연기가 외부로 빠져나왔다"며 "지하 1층에서 작업하던 100명 가까운 이들은 비상벨 소리를 듣고 외부와 연결된 통로로 대부분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사망자는 지상 2층 계단 등에서 5명, 불이 난 지하 1층에서 1명이 각각 발견됐다. 부상자들도 대부분 지상 2층에 있던 사람들이다.

여기에다 스프링클러(살수기)가 일부 층에서만 작동한 것도 피해를 키웠다.

건축법상 1천㎡ 이상 건물에는 지하층과 지상 3층 이상은 방화구획이 되도록 소방시설이 설치, 지하층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연기나 불길이 지상층으로 번지지 않아야 된다.

공사 중에 방화벽을 꺼놨던가 애초 방화벽에 문제가 있었을 수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이 앞으로 방화벽이 역할을 하지 못한 이유를 밝혀야 할 상황이다.

다른 층에선 터미널 등 시설 운영주 측의 대피 안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도 피해를 키웠다.

특히 당시 현장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은 대피 안내 방송을 듣지 못했다고 연합뉴스에 얘기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지하 1층에서 작업 중인 사람들은 대부분 빠져나왔고 2층에서 다른 일을 보던 이들이 희생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숭실사이버대학교 소방방재학교과 박재성 교수는 "공간 특성상 연기와 화기가 급속히 퍼지고 소방설비가 정상 작동하지 안했을 것"이라며 "화재로 정전된 암흑 공간에서 출구를 쉽게 찾지 못해 사상자가 많이 났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고양터미널에 어떤 방화시설이 갖춰져 있고, 이들 시설이 제때 작동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고양터미널은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정부 당국이 전국 주요시설에 대해 실시하고 있는 '총체적 안전점검' 대상에서도 제외됐다.

그러나 지난 3월 말 실시된 자체 점검에서 소방설비 자체에는 특별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산동구 백석동 서울외곽순환도로 일산IC 인근 고양터미널은 2만8천670㎡에 지하 5층, 지상 7층 규모로 2012년 6월 문을 열었다. 지하 3∼5층은 주차장, 지하 2층은 대형 할인매장, 지상층은 터미널과 영화관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고양터미널은 개장과 함께 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에 휘말려 예금보험공사가 관리하는 등 정상 운영을 못하다 최근에야 맥쿼리자산운용에 매각됐다.
  • 28분 만에 사망 6명·부상 42명…왜 인명피해 컸나
    • 입력 2014-05-26 16:44:12
    • 수정2014-05-26 21:34:23
    연합뉴스
26일 오전 발생한 경기도 고양시 고양종합터미널 화재는 세월호 참사와 마찬가지로 '인재(人災)'임이 드러나고 있다.

불길은 28분 만에 잡히는 등 비교적 빠르게 진화가 이뤄졌음에도 사망자만 6명, 부상자가 수십 명 발생했다. 인명피해가 큰 이유는 기본적인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인테리어 공사 인부들이 가스 배관 용접작업을 하던 중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영소방서의 한 관계자는 현장 기술자들이 가스관 스위치를 잠갔지만 잔류 가스에 용접 불꽃이 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특히, 화상에 의한 피해보다는 연기에 의한 피해가 큰 점이 주목된다. 사망자 6명은 모두 화상이 아니라 연기에 질식해 숨졌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화재 당시 터미널 지하 1층 9천여㎡ 공간에서는 80여 명이 8월 개장 예정인 'CJ 푸드빌'의 복합식당가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하고 있었다. 또 지상 1~4층에선 입점을 앞둔 롯데아울렛 매장의 신설 공사가 진행됐다.

인테리어 공사에 사용되는 자재들은 통상 쉽게 불이 나고 유독성 가스가 다량 발생하는데도 현장에서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고 작업했을 가능성이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은 더 조사해야 하지만 방화벽을 닫지 않은 채 인테리어 공사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불이 나면 불길과 연기가 퍼지지 않도록 방화셔터가 작동해야 한다.

그러나 방화벽이 아예 작동하지 않았다고 목격자들은 진술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방화벽이 지하와 상층부를 잇는 에스컬레이터 앞에 설치돼 있었지만, 지상·지하의 공사관계자들이 방화 커튼 일부를 떼어놓은 채 일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소방 당국은 "공사 중 방화 커튼을 떼려면 안전 조치를 미리 해야 하는데,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방화커튼이 제거되자 에스컬레이터 공간이 화기와 연기의 통로 역할을 하며 초당 수십m의 속도로 유독가스가 윗층으로 순식간에 퍼져 큰 인명피해가 났다는 것이다.

여기에다 스프링클러와 대피 안내 방송이 일부 층에서만 이뤄진 것도 피해를 키웠다.

불이 난 현장 작업자들은 무사하게 빠져나오고 다른 층에 있던 사람들이 희생한 점도 세월호 참사를 떠올린다.

화재 당시 지하 1층에는 작업 인부 80여 명이 있었다. 그러나 이들은 불길이 일며 작동한 비상벨 소리를 듣고 긴급히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터미널 외부에서 작업했다는 김모(43)씨는 "오전 9시께 비상벨이 울리고 3분도 안 돼 검은 연기가 외부로 빠져나왔다"며 "지하 1층에서 작업하던 100명 가까운 이들은 비상벨 소리를 듣고 외부와 연결된 통로로 대부분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사망자는 지상 2층 계단 등에서 5명, 불이 난 지하 1층에서 1명이 각각 발견됐다. 부상자들도 대부분 지상 2층에 있던 사람들이다.

여기에다 스프링클러(살수기)가 일부 층에서만 작동한 것도 피해를 키웠다.

건축법상 1천㎡ 이상 건물에는 지하층과 지상 3층 이상은 방화구획이 되도록 소방시설이 설치, 지하층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연기나 불길이 지상층으로 번지지 않아야 된다.

공사 중에 방화벽을 꺼놨던가 애초 방화벽에 문제가 있었을 수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이 앞으로 방화벽이 역할을 하지 못한 이유를 밝혀야 할 상황이다.

다른 층에선 터미널 등 시설 운영주 측의 대피 안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도 피해를 키웠다.

특히 당시 현장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은 대피 안내 방송을 듣지 못했다고 연합뉴스에 얘기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지하 1층에서 작업 중인 사람들은 대부분 빠져나왔고 2층에서 다른 일을 보던 이들이 희생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숭실사이버대학교 소방방재학교과 박재성 교수는 "공간 특성상 연기와 화기가 급속히 퍼지고 소방설비가 정상 작동하지 안했을 것"이라며 "화재로 정전된 암흑 공간에서 출구를 쉽게 찾지 못해 사상자가 많이 났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고양터미널에 어떤 방화시설이 갖춰져 있고, 이들 시설이 제때 작동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고양터미널은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정부 당국이 전국 주요시설에 대해 실시하고 있는 '총체적 안전점검' 대상에서도 제외됐다.

그러나 지난 3월 말 실시된 자체 점검에서 소방설비 자체에는 특별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산동구 백석동 서울외곽순환도로 일산IC 인근 고양터미널은 2만8천670㎡에 지하 5층, 지상 7층 규모로 2012년 6월 문을 열었다. 지하 3∼5층은 주차장, 지하 2층은 대형 할인매장, 지상층은 터미널과 영화관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고양터미널은 개장과 함께 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에 휘말려 예금보험공사가 관리하는 등 정상 운영을 못하다 최근에야 맥쿼리자산운용에 매각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