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부실 구조’ 해경 수사…감사원 손에
입력 2014.05.26 (18:37) 수정 2014.05.26 (18:37) 사회
세월호 사고 현장에서 선내 승객을 한 명도 구조하지 못해 공분을 사면서 결국 해체라는 운명을 맞게 된 해양경찰에 대한 검찰 수사가 감사원 조사 결과에 따라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검찰에 따르면 감사원 감사반은 최초 현장 도착함인 목포해경 소속 경비정 123정과 상황실 관계자 등을 불러 신고 접수에서부터 구조에 이르기까지 초동 대응과 관련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감사원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어 불필요하게 이중조사를 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며 범죄행위가 드러나면 곧바로 수사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검찰은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라 수사 시기, 팀 구성 등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해경 수사는 수사본부를 해체한 뒤 광주지검에서 별도의 팀을 꾸려 진행하는 방안이 유력시됩니다.
  • ‘부실 구조’ 해경 수사…감사원 손에
    • 입력 2014-05-26 18:37:09
    • 수정2014-05-26 18:37:32
    사회
세월호 사고 현장에서 선내 승객을 한 명도 구조하지 못해 공분을 사면서 결국 해체라는 운명을 맞게 된 해양경찰에 대한 검찰 수사가 감사원 조사 결과에 따라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검찰에 따르면 감사원 감사반은 최초 현장 도착함인 목포해경 소속 경비정 123정과 상황실 관계자 등을 불러 신고 접수에서부터 구조에 이르기까지 초동 대응과 관련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감사원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어 불필요하게 이중조사를 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며 범죄행위가 드러나면 곧바로 수사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검찰은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라 수사 시기, 팀 구성 등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해경 수사는 수사본부를 해체한 뒤 광주지검에서 별도의 팀을 꾸려 진행하는 방안이 유력시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