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유병언에 대해 제보하겠다” 허위신고 50대 즉결심판
입력 2014.05.26 (18:37) 수정 2014.05.26 (18:37) 사회
강원 춘천경찰서는 세월호 실소유주 비리 수사와 관련해 도피 중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해 제보하겠다며 112에 허위신고를 한 혐의로 53살 김모(53)씨에 대해 즉결 심판을 청구할 예정입니다.

김씨는 지난 23일 오후 4시 11분쯤 춘천시 후평동 자택에서 만취한 채 112에 전화해 "유병언에 대해 제보하겠다"는 내용의 허위신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수사력 낭비를 막고자 장난전화, 허위신고 등에 대해 즉심과 형사입건 등 강력한 처벌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허위·장난 신고자는 경범죄처벌법에 따라 6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과료, 구류에 처할 수 있습니다.
  • “유병언에 대해 제보하겠다” 허위신고 50대 즉결심판
    • 입력 2014-05-26 18:37:09
    • 수정2014-05-26 18:37:32
    사회
강원 춘천경찰서는 세월호 실소유주 비리 수사와 관련해 도피 중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해 제보하겠다며 112에 허위신고를 한 혐의로 53살 김모(53)씨에 대해 즉결 심판을 청구할 예정입니다.

김씨는 지난 23일 오후 4시 11분쯤 춘천시 후평동 자택에서 만취한 채 112에 전화해 "유병언에 대해 제보하겠다"는 내용의 허위신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수사력 낭비를 막고자 장난전화, 허위신고 등에 대해 즉심과 형사입건 등 강력한 처벌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허위·장난 신고자는 경범죄처벌법에 따라 6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과료, 구류에 처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