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유병언 현상금 검·경 절반씩 부담…신고 배로 급증
입력 2014.05.26 (20:13) 수정 2014.05.26 (21:47) 사회
검찰과 경찰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장남 대균씨에 대한 신고 보상금을 각각 5억원과 1억원으로 상향한 가운데 신고가 배로 급증했습니다.

경찰청은 "이들에 대한 공개 수배 이후 들어오는 제보는 하루 평균 70∼80건이었으나 보상금이 증액된 이후에는 제보가 배 이상 늘어났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청은 "대부분은 근거가 희박한 내용이지만 일부는 매우 신빙성이 높은 제보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검·경 수사팀은 며칠 전까지 유 전 회장이 전남 순천 소재 휴게소 인근에 숨어 있었던 사실을 확인하고 일대에 대한 수색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체포하기 위해 17개 지방경찰청에서 뽑은 97명의 경찰관으로 검거 전담반을 가동하고 있습니다.
  • 유병언 현상금 검·경 절반씩 부담…신고 배로 급증
    • 입력 2014-05-26 20:13:58
    • 수정2014-05-26 21:47:29
    사회
검찰과 경찰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장남 대균씨에 대한 신고 보상금을 각각 5억원과 1억원으로 상향한 가운데 신고가 배로 급증했습니다.

경찰청은 "이들에 대한 공개 수배 이후 들어오는 제보는 하루 평균 70∼80건이었으나 보상금이 증액된 이후에는 제보가 배 이상 늘어났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청은 "대부분은 근거가 희박한 내용이지만 일부는 매우 신빙성이 높은 제보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검·경 수사팀은 며칠 전까지 유 전 회장이 전남 순천 소재 휴게소 인근에 숨어 있었던 사실을 확인하고 일대에 대한 수색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체포하기 위해 17개 지방경찰청에서 뽑은 97명의 경찰관으로 검거 전담반을 가동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