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북 핵시설가동 중단해 대화진정성 보여야”
입력 2014.05.26 (21:29) 수정 2014.05.26 (22:15)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를 이야기하면서도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을 하겠다고 위협하고, 영변 핵시설을 가동하고 있는데 북한이 대화에 진정성이 있다면 최소한 이 같은 행동부터 중단해서 대화의 진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26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국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시진핑 주석 방한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보다 진전된 심도있는 협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중국 정부가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하고 성원해 주고 있는데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시 주석의 방한이 양국 관계사에서 이정표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박 대통령 “북 핵시설가동 중단해 대화진정성 보여야”
    • 입력 2014-05-26 21:29:39
    • 수정2014-05-26 22:15:26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를 이야기하면서도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을 하겠다고 위협하고, 영변 핵시설을 가동하고 있는데 북한이 대화에 진정성이 있다면 최소한 이 같은 행동부터 중단해서 대화의 진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26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국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시진핑 주석 방한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보다 진전된 심도있는 협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중국 정부가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하고 성원해 주고 있는데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시 주석의 방한이 양국 관계사에서 이정표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