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하철 추돌’ 서울메트로 직원 구속영장 전원 기각
입력 2014.05.26 (21:50)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 열차 추돌사고와 관련해 사고 전 신호오류를 알고도 미리 조치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 서울메트로 신호관리소장 공모(58)씨 등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26일 기각됐다.

사고 구역에서 열차 운행에 대한 감시·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를 받는 관제사 박모(45)씨 등 2명에 대한 구속영장도 기각됐다.

이날 공씨 등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신호기 연동장치의 발생 원인 및 발생 시점 등에 관해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과실을 다퉈 볼 여지가 있고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도 없다"며 영장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 ‘지하철 추돌’ 서울메트로 직원 구속영장 전원 기각
    • 입력 2014-05-26 21:50:47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 열차 추돌사고와 관련해 사고 전 신호오류를 알고도 미리 조치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 서울메트로 신호관리소장 공모(58)씨 등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26일 기각됐다.

사고 구역에서 열차 운행에 대한 감시·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를 받는 관제사 박모(45)씨 등 2명에 대한 구속영장도 기각됐다.

이날 공씨 등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신호기 연동장치의 발생 원인 및 발생 시점 등에 관해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과실을 다퉈 볼 여지가 있고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도 없다"며 영장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