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두환 일가 선산 7월 공매에 부친다
입력 2014.05.27 (05:56) 수정 2014.05.27 (12:52) 연합뉴스
전두환(83) 전 대통령이 추징금 대신 내놓은 일가의 선산이 이르면 7월 매각된다.

서울중앙지검 특별환수팀(팀장 노정환 부장검사)은 경남 합천군 합천읍 율곡면에 있는 선산 69만3천여㎡(21만여평)를 7월 공매에 내놓을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선산은 전씨의 처남 이창석(63)씨가 대표로 있는 성강문화재단 소유다. 일가는 지난해 9월 이 땅이 60억원의 가치가 있다며 1천703억원 상당 책임재산(責任財産)의 일부로 내놨다.

그러나 전씨 일가의 주장대로 선산을 팔아 현금 60억원이 마련될지는 미지수다. 이 땅은 별다른 개발가치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시지가는 1억5천여만원, 실거래가는 5억∼6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검찰은 선산의 전체 가치가 30억원을 조금 넘는다는 감정결과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대부분 임목의 가치다. 토지 가격은 극히 싸다"고 말했다.

검찰이 선산을 시장에 내놓는 이유는 책임재산 가운데 부동산의 현금화가 비교적 더디기 때문이다.

검찰은 당초 합천 선산과 연희동 사저(80억원), 차남 재용(50)씨가 사는 이태원 준아트빌(20억원) 등은 후순위로 매각하는 방안을 구상했다. 다른 부동산이 예상보다 비싸게 팔리거나 또다른 은닉재산을 찾아내면 굳이 선산이나 일가의 주거지를 팔지 않아도 될 것이라는 계산이었다.

그러나 딸 효선(51)씨 명의의 경기 안양시 관양동 임야(20억원)는 4차례나 유찰됐다.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있어 매각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부동산 중 가장 비싼 오산시 양산동 토지(500억원)는 300억원의 담보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검찰은 다른 부동산도 매각을 서두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장남 재국(55)씨 소유인 경기 연천군 허브빌리지(250억원), 전날은 서울 서초동 시공사 사옥·부지(160억원)에 대해 각각 매각 공고를 냈다. 안양 관양동 토지도 오는 7월 5번째 매각 절차를 밟는다.

시장에 나온 허브빌리지는 5만9천896㎡(1만8천150평) 규모다. 매각주관사인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은 다음달 13일까지 입찰참가 의향서를 받고 16일 공개경쟁 입찰에 부칠 계획이다.

중견기업 3∼4곳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씨 일가가 계산한 250억원에 못 미치더라도 200억원은 넘게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검찰은 최근 일가로부터 현금 60억원을 추가로 입금받았다. 이에 따라 1997년 4월 대법원이 확정한 추징금 2천205억원의 46.3%인 1천22억원이 징수됐다.

검찰은 책임재산을 전부 예상대로 현금화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은닉재산을 계속 추적 중이다. 지난달에는 미국 법무부의 협조로 캘리포니아주 뉴포트비치 소재 주택의 매각대금 72만1천951달러(7억5천여만원)가 압류됐다. 검찰은 "일가의 국내외 금융거래내역을 계속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 전두환 일가 선산 7월 공매에 부친다
    • 입력 2014-05-27 05:56:36
    • 수정2014-05-27 12:52:38
    연합뉴스
전두환(83) 전 대통령이 추징금 대신 내놓은 일가의 선산이 이르면 7월 매각된다.

서울중앙지검 특별환수팀(팀장 노정환 부장검사)은 경남 합천군 합천읍 율곡면에 있는 선산 69만3천여㎡(21만여평)를 7월 공매에 내놓을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선산은 전씨의 처남 이창석(63)씨가 대표로 있는 성강문화재단 소유다. 일가는 지난해 9월 이 땅이 60억원의 가치가 있다며 1천703억원 상당 책임재산(責任財産)의 일부로 내놨다.

그러나 전씨 일가의 주장대로 선산을 팔아 현금 60억원이 마련될지는 미지수다. 이 땅은 별다른 개발가치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시지가는 1억5천여만원, 실거래가는 5억∼6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검찰은 선산의 전체 가치가 30억원을 조금 넘는다는 감정결과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대부분 임목의 가치다. 토지 가격은 극히 싸다"고 말했다.

검찰이 선산을 시장에 내놓는 이유는 책임재산 가운데 부동산의 현금화가 비교적 더디기 때문이다.

검찰은 당초 합천 선산과 연희동 사저(80억원), 차남 재용(50)씨가 사는 이태원 준아트빌(20억원) 등은 후순위로 매각하는 방안을 구상했다. 다른 부동산이 예상보다 비싸게 팔리거나 또다른 은닉재산을 찾아내면 굳이 선산이나 일가의 주거지를 팔지 않아도 될 것이라는 계산이었다.

그러나 딸 효선(51)씨 명의의 경기 안양시 관양동 임야(20억원)는 4차례나 유찰됐다.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있어 매각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부동산 중 가장 비싼 오산시 양산동 토지(500억원)는 300억원의 담보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검찰은 다른 부동산도 매각을 서두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장남 재국(55)씨 소유인 경기 연천군 허브빌리지(250억원), 전날은 서울 서초동 시공사 사옥·부지(160억원)에 대해 각각 매각 공고를 냈다. 안양 관양동 토지도 오는 7월 5번째 매각 절차를 밟는다.

시장에 나온 허브빌리지는 5만9천896㎡(1만8천150평) 규모다. 매각주관사인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은 다음달 13일까지 입찰참가 의향서를 받고 16일 공개경쟁 입찰에 부칠 계획이다.

중견기업 3∼4곳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씨 일가가 계산한 250억원에 못 미치더라도 200억원은 넘게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검찰은 최근 일가로부터 현금 60억원을 추가로 입금받았다. 이에 따라 1997년 4월 대법원이 확정한 추징금 2천205억원의 46.3%인 1천22억원이 징수됐다.

검찰은 책임재산을 전부 예상대로 현금화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은닉재산을 계속 추적 중이다. 지난달에는 미국 법무부의 협조로 캘리포니아주 뉴포트비치 소재 주택의 매각대금 72만1천951달러(7억5천여만원)가 압류됐다. 검찰은 "일가의 국내외 금융거래내역을 계속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