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혜은이 남편’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
입력 2014.05.27 (09:35)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1팀(팀장 송승섭 서울고검 검사)은 지인에게 빌린 1억원이 넘는 돈을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배우 김동현(61·본명 김호성)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9년 6월 지인인 피해자에게 "1억2천만원을 빌려주면 2개월 안에 현재 진행 중인 신도림동 주상복합 건설사업의 PF 대출금을 받아 갚겠다"고 말해 1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당시 김씨가 말한 건설사업은 시작도 되지 않았으며, 김씨가 공동 대표를 맡고있던 건설사의 분양실적이 저조한 상태여서 돈을 빌리더라도 갚을 능력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2년 뒤인 2011년 2월 김씨는 피해자에게 돈을 갚지 않은 상태에서 "빌라 담보대출을 받아 빌린 돈 일부를 먼저 갚으려고 한다. 체납된 세금을 내야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거짓말해 1천만원을 추가로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수 혜은이(58·본명 김승주)씨의 남편인 김씨는 드라마 '아내의 유혹', '광개토대왕' 등에 출연한 바 있다.
  • ‘혜은이 남편’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
    • 입력 2014-05-27 09:35:47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1팀(팀장 송승섭 서울고검 검사)은 지인에게 빌린 1억원이 넘는 돈을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배우 김동현(61·본명 김호성)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9년 6월 지인인 피해자에게 "1억2천만원을 빌려주면 2개월 안에 현재 진행 중인 신도림동 주상복합 건설사업의 PF 대출금을 받아 갚겠다"고 말해 1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당시 김씨가 말한 건설사업은 시작도 되지 않았으며, 김씨가 공동 대표를 맡고있던 건설사의 분양실적이 저조한 상태여서 돈을 빌리더라도 갚을 능력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2년 뒤인 2011년 2월 김씨는 피해자에게 돈을 갚지 않은 상태에서 "빌라 담보대출을 받아 빌린 돈 일부를 먼저 갚으려고 한다. 체납된 세금을 내야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거짓말해 1천만원을 추가로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수 혜은이(58·본명 김승주)씨의 남편인 김씨는 드라마 '아내의 유혹', '광개토대왕' 등에 출연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