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경훈, 메이저 대회 US오픈 출전권 획득
입력 2014.05.27 (10:03) 연합뉴스
이경훈(23·CJ오쇼핑)이 다음 달 열리는 메이저 대회 US오픈 골프대회 출전 자격을 얻었다.

이경훈은 26일 일본 아이치현 나라 국제골프장(파71·7천58야드)에서 열린 제114회 US오픈 골프대회 지역 예선 경기에서 2라운드 합계 8언더파 134타를 쳤다.

이로써 이경훈은 공동 2위를 차지해 이번 예선 상위 6명에게 주는 US오픈 본선 출전권을 획득했다.

US오픈에 처음 나가게 된 이경훈은 18일 끝난 SK텔레콤오픈에서 6위에 오른 선수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그는 2012년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퀄리파잉스쿨을 1위로 통과했으며 그해 나가시마 시게오 초청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위는 9언더파 133타의 량원충(중국)이 차지했고 재미동포 데이비드 오도 6언더파 136타를 기록해 공동 5위로 US오픈 출전권을 따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미야자토 아이의 오빠인 미야자토 기요시(이상 일본)가 이경훈 등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라 US오픈에 나가게 됐다.

기요시는 JGTO에서 2004년 오키나와오픈 우승 경력이 있다.

올해 US오픈은 6월12일부터 나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골프장에서 열리고 US여자오픈은 1주일 뒤에 같은 장소에서 이어진다.
  • 이경훈, 메이저 대회 US오픈 출전권 획득
    • 입력 2014-05-27 10:03:17
    연합뉴스
이경훈(23·CJ오쇼핑)이 다음 달 열리는 메이저 대회 US오픈 골프대회 출전 자격을 얻었다.

이경훈은 26일 일본 아이치현 나라 국제골프장(파71·7천58야드)에서 열린 제114회 US오픈 골프대회 지역 예선 경기에서 2라운드 합계 8언더파 134타를 쳤다.

이로써 이경훈은 공동 2위를 차지해 이번 예선 상위 6명에게 주는 US오픈 본선 출전권을 획득했다.

US오픈에 처음 나가게 된 이경훈은 18일 끝난 SK텔레콤오픈에서 6위에 오른 선수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그는 2012년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퀄리파잉스쿨을 1위로 통과했으며 그해 나가시마 시게오 초청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위는 9언더파 133타의 량원충(중국)이 차지했고 재미동포 데이비드 오도 6언더파 136타를 기록해 공동 5위로 US오픈 출전권을 따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미야자토 아이의 오빠인 미야자토 기요시(이상 일본)가 이경훈 등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라 US오픈에 나가게 됐다.

기요시는 JGTO에서 2004년 오키나와오픈 우승 경력이 있다.

올해 US오픈은 6월12일부터 나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골프장에서 열리고 US여자오픈은 1주일 뒤에 같은 장소에서 이어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