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세월호 실종자 수색 방안 개선 논의 박차
입력 2014.05.27 (14:35) 수정 2014.05.27 (14:54) 사회
정부가 세월호 실종자 수색 방법을 개선하기 위한 논의에 속도를 낸다.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오늘(27일) 전남 진도군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해양경찰청장이 수색구조 장비기술 연구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는다고 밝혔다.

사고대책본부는 TF 단장이 수색방법 개선과 장비동원에 관한 사항을 총괄 관리하며 진행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TF는 어제(26일) 회의를 갖고 세월호 선체 외판 일부를 절개해 장애물을 제거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선체 외판을 뜯어내는 데는 기술적으로 큰 어려움이 없으며 절개 수단을 검토 중이라고 사고대책본부는 설명했다.

다만 다른 구역 수색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4층 선미 다인실 내에 쌓인 장애물을 들어내는 방법은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



현재 4층 다인실의 선체 약화 현상(붕괴)은 심화했지만 다른 구역은 많이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어제 오전 11시45분과 오늘 오전 0시50분께 수중 수색을 했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6일째 실종자 수습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합동구조팀은 오늘 127명을 동원해 3층 중앙 식당과 선미, 4층 선수 격실과 선미 다인실, 5층 선수 격실을 수색할 계획이다. 
  • 세월호 실종자 수색 방안 개선 논의 박차
    • 입력 2014-05-27 14:35:24
    • 수정2014-05-27 14:54:50
    사회
정부가 세월호 실종자 수색 방법을 개선하기 위한 논의에 속도를 낸다.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오늘(27일) 전남 진도군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해양경찰청장이 수색구조 장비기술 연구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는다고 밝혔다.

사고대책본부는 TF 단장이 수색방법 개선과 장비동원에 관한 사항을 총괄 관리하며 진행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TF는 어제(26일) 회의를 갖고 세월호 선체 외판 일부를 절개해 장애물을 제거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선체 외판을 뜯어내는 데는 기술적으로 큰 어려움이 없으며 절개 수단을 검토 중이라고 사고대책본부는 설명했다.

다만 다른 구역 수색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4층 선미 다인실 내에 쌓인 장애물을 들어내는 방법은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



현재 4층 다인실의 선체 약화 현상(붕괴)은 심화했지만 다른 구역은 많이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어제 오전 11시45분과 오늘 오전 0시50분께 수중 수색을 했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6일째 실종자 수습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합동구조팀은 오늘 127명을 동원해 3층 중앙 식당과 선미, 4층 선수 격실과 선미 다인실, 5층 선수 격실을 수색할 계획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