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소년체전, ‘대회신 35개’ 잔치 속 폐막
입력 2014.05.27 (17:47) 연합뉴스
제43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27일 풍성한 기록 잔치 속에 막을 내렸다.

지난 24일부터 나흘간 인천광역시에서 펼쳐진 이번 소년체전에서는 17개 시도에서 1만6천800여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수영과 사이클, 양궁에서 4관왕 5명이 탄생하는 등 총 35개의 대회 신기록을 수립했다.

특히 오는 9월 열리는 인천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사전대회 성격을 띤 이번 대회에서는 인천지역 38개 경기장에서 안전·상황·미디어·안내·교통·환경 등 6개 분야를 중점 점검했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소년체전에 1급 심판 자격증 소지자 위주로 심판을 배정해 단 1건의 판정 소청도 발생하지 않았다.

체육회는 체전 기간 문학박태환수영장과 문학경기장야구장 등에서 소년체전 홍보와 인천아시안게임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전국스포츠미술공모전도 열었다.

또 전 경기장을 순회하며 선수, 지도자, 학부모를 대상으로 (성)폭력 방지 예방교육과 상담 및 은퇴선수 지원사업 홍보자료를 배포하는 등 스포츠인권 향상 활동을 전개했다.

양재완 체육회 사무총장은 "올 가을 소년체전 평가회를 개최해 경기단체, 시도지부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특히 소년체전에서부터 공정성을 더욱 높여 체육계 전반에 클린스포츠의 기반을 확고히 구축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 전국소년체전, ‘대회신 35개’ 잔치 속 폐막
    • 입력 2014-05-27 17:47:59
    연합뉴스
제43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27일 풍성한 기록 잔치 속에 막을 내렸다.

지난 24일부터 나흘간 인천광역시에서 펼쳐진 이번 소년체전에서는 17개 시도에서 1만6천800여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수영과 사이클, 양궁에서 4관왕 5명이 탄생하는 등 총 35개의 대회 신기록을 수립했다.

특히 오는 9월 열리는 인천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사전대회 성격을 띤 이번 대회에서는 인천지역 38개 경기장에서 안전·상황·미디어·안내·교통·환경 등 6개 분야를 중점 점검했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소년체전에 1급 심판 자격증 소지자 위주로 심판을 배정해 단 1건의 판정 소청도 발생하지 않았다.

체육회는 체전 기간 문학박태환수영장과 문학경기장야구장 등에서 소년체전 홍보와 인천아시안게임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전국스포츠미술공모전도 열었다.

또 전 경기장을 순회하며 선수, 지도자, 학부모를 대상으로 (성)폭력 방지 예방교육과 상담 및 은퇴선수 지원사업 홍보자료를 배포하는 등 스포츠인권 향상 활동을 전개했다.

양재완 체육회 사무총장은 "올 가을 소년체전 평가회를 개최해 경기단체, 시도지부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특히 소년체전에서부터 공정성을 더욱 높여 체육계 전반에 클린스포츠의 기반을 확고히 구축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