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CEO 연봉 중간값 107억원…일반 직장인의 257배”
입력 2014.05.27 (20:44) 수정 2014.05.27 (21:45) 연합뉴스
주식시장 상승세의 영향으로 지난해 미국의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의 연봉도 전년도에 비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이 컨설팅 회사 에퀼러와 함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에 포함된 기업 CEO 337명의 지난해 연봉을 조사한 결과 337명의 중간에 해당하는 CEO 연봉(median pay)이 1천50만 달러(107억4천만원)로 전년도 960만 달러보다 8.8% 늘었다.

이는 지난해 일반 사원 연봉의 257배에 달하는 수치로 CEO 연봉이 일반 사원의 181배 수준이던 2009년보다 격차가 더 크게 벌어졌다.

기본급과 보너스, 주식, 스톡옵션 수익 등을 고려한 총 연봉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주식 수익이었다.

지난해 CEO 주식 수익의 중간값은 450만 달러로, 주식시장 호황을 등에 업고 전년보다 17.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CEO는 석유회사 '나보르스 인더스트리'의 앤서니 페트렐로로, 연봉이 6천820만 달러(약 697억8천만원)에 달했다.

이어 방송사 CBS의 CEO인 레슬리 문브스(6천560만 달러), 미국 광산기업 '프리포트-맥모란 코퍼 앤드 골드'의 리처드 애드커슨(5천530만 달러), 여행정보업체 '트립어드바이저'의 스티븐 코퍼(3천900만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여성 CEO 가운데서는 할인 소매 유통업체인 TJX의 캐럴 메이로위츠(2천70만 달러)가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 “미국 CEO 연봉 중간값 107억원…일반 직장인의 257배”
    • 입력 2014-05-27 20:44:52
    • 수정2014-05-27 21:45:20
    연합뉴스
주식시장 상승세의 영향으로 지난해 미국의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의 연봉도 전년도에 비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이 컨설팅 회사 에퀼러와 함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에 포함된 기업 CEO 337명의 지난해 연봉을 조사한 결과 337명의 중간에 해당하는 CEO 연봉(median pay)이 1천50만 달러(107억4천만원)로 전년도 960만 달러보다 8.8% 늘었다.

이는 지난해 일반 사원 연봉의 257배에 달하는 수치로 CEO 연봉이 일반 사원의 181배 수준이던 2009년보다 격차가 더 크게 벌어졌다.

기본급과 보너스, 주식, 스톡옵션 수익 등을 고려한 총 연봉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주식 수익이었다.

지난해 CEO 주식 수익의 중간값은 450만 달러로, 주식시장 호황을 등에 업고 전년보다 17.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CEO는 석유회사 '나보르스 인더스트리'의 앤서니 페트렐로로, 연봉이 6천820만 달러(약 697억8천만원)에 달했다.

이어 방송사 CBS의 CEO인 레슬리 문브스(6천560만 달러), 미국 광산기업 '프리포트-맥모란 코퍼 앤드 골드'의 리처드 애드커슨(5천530만 달러), 여행정보업체 '트립어드바이저'의 스티븐 코퍼(3천900만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여성 CEO 가운데서는 할인 소매 유통업체인 TJX의 캐럴 메이로위츠(2천70만 달러)가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