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 부총리직 신설…‘4각’ 책임 행정 체제
입력 2014.05.27 (21:00) 수정 2014.05.28 (07: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정부조직이 개편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교육·사회·문화분야를 총괄하는 부총리직을 신설해 교육부 장관이 겸직하도록 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제시한 정부 조직 개편의 핵심은 교육과·사회·문화를 총괄하는 부총리직을 신설해 교육부장관이 맡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정책결정에 효율성과 책임성을 높이기 위해서입니다.

이에 따라 총리는 법질서와 공직사회 개혁, 사회안전, 비정상의 정상화와 같은 국정 아젠다를 지휘하면서 국정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게 됩니다.

외교·국방·안보의 경우는 국가안보실장이, 경제 분야는 경제부총리가, 신설되는 교육부총리는 교육·사회·문화분야를 맡아 정책조정과 책임행정을 펼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국정운영은 대통령의 통치 아래 국무총리와 국가안보실장,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 등 사실상 4각 편대로 이뤄질 전망입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각 부처는 경제혁신 3개년 개혁과 규제개혁 공공기관 정상화 등 주요국정 업무가 차질없이 추진이 되도록 노력해 주기를 바라고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서 자기 업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합니다."

교육부총리제는 2001년 김대중 정부 때 처음 생기고, 이명박 정권 때 폐지됐다가 6년여 만에 부활하는 셈입니다.

이에 따라 2기 박근혜 정부조직은 17부 3처 17청에서 17부 5처 16청으로 몸집이 조금 커집니다.
  • 교육 부총리직 신설…‘4각’ 책임 행정 체제
    • 입력 2014-05-27 21:02:09
    • 수정2014-05-28 07:53:21
    뉴스 9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정부조직이 개편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교육·사회·문화분야를 총괄하는 부총리직을 신설해 교육부 장관이 겸직하도록 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제시한 정부 조직 개편의 핵심은 교육과·사회·문화를 총괄하는 부총리직을 신설해 교육부장관이 맡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정책결정에 효율성과 책임성을 높이기 위해서입니다.

이에 따라 총리는 법질서와 공직사회 개혁, 사회안전, 비정상의 정상화와 같은 국정 아젠다를 지휘하면서 국정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게 됩니다.

외교·국방·안보의 경우는 국가안보실장이, 경제 분야는 경제부총리가, 신설되는 교육부총리는 교육·사회·문화분야를 맡아 정책조정과 책임행정을 펼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국정운영은 대통령의 통치 아래 국무총리와 국가안보실장,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 등 사실상 4각 편대로 이뤄질 전망입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각 부처는 경제혁신 3개년 개혁과 규제개혁 공공기관 정상화 등 주요국정 업무가 차질없이 추진이 되도록 노력해 주기를 바라고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서 자기 업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합니다."

교육부총리제는 2001년 김대중 정부 때 처음 생기고, 이명박 정권 때 폐지됐다가 6년여 만에 부활하는 셈입니다.

이에 따라 2기 박근혜 정부조직은 17부 3처 17청에서 17부 5처 16청으로 몸집이 조금 커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