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인사 분리…안행부→행정자치부로 변경
입력 2014.05.27 (21:02) 수정 2014.05.27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전행정부의 재편도 다시 가닥을 잡았습니다.

안전과 인사 기능을 분리하고 행정자치부로 명칭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리포트>

지금의 안전행정부의 기능은 조직과 인사, 안전관리, 지방행정 등 크게 4개 분야입니다.

청와대는 이 가운데 안전과 인사기능을 분리해 총리실에 두기로 했습니다.

안전행정부에서 수행하던 재난안전 상황관리, 안전정책 수립과 같은 업무는 국가안전처로,인력운영과 같은 인사 업무는 인사 혁신처로 넘긴다는 겁니다.

조직관리 기능과 지방행정 기능은 그대로 남겨 행정차치부가 맡도록 했습니다.

박근혜정부의 핵심 국정운영 과제인 정부 3.0, 공공데이터 개방, 개인정보보호 관련 업무도 행정자치부에서 계속 맡게 됩니다.

이로써 안전행정부는 2007년 이후 약 7년 만에 참여정부 때의 행정자치부로 역할과 명칭이 모두 되돌아가게 됐습니다.

안행부는 한때 행정자치 영역만 맡는 미니 부서로 격하될 위기였지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조직과 직제 관리 등의 업무를 유지하게 되면서 행정자치부로 유지하게 됐습니다.
  • 안전·인사 분리…안행부→행정자치부로 변경
    • 입력 2014-05-27 21:04:09
    • 수정2014-05-27 21:44:23
    뉴스 9
<앵커 멘트>

안전행정부의 재편도 다시 가닥을 잡았습니다.

안전과 인사 기능을 분리하고 행정자치부로 명칭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리포트>

지금의 안전행정부의 기능은 조직과 인사, 안전관리, 지방행정 등 크게 4개 분야입니다.

청와대는 이 가운데 안전과 인사기능을 분리해 총리실에 두기로 했습니다.

안전행정부에서 수행하던 재난안전 상황관리, 안전정책 수립과 같은 업무는 국가안전처로,인력운영과 같은 인사 업무는 인사 혁신처로 넘긴다는 겁니다.

조직관리 기능과 지방행정 기능은 그대로 남겨 행정차치부가 맡도록 했습니다.

박근혜정부의 핵심 국정운영 과제인 정부 3.0, 공공데이터 개방, 개인정보보호 관련 업무도 행정자치부에서 계속 맡게 됩니다.

이로써 안전행정부는 2007년 이후 약 7년 만에 참여정부 때의 행정자치부로 역할과 명칭이 모두 되돌아가게 됐습니다.

안행부는 한때 행정자치 영역만 맡는 미니 부서로 격하될 위기였지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조직과 직제 관리 등의 업무를 유지하게 되면서 행정자치부로 유지하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