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원 1위 오승환, 최고 154㎞ 직구로 ‘13S’
입력 2014.05.27 (21:12) 수정 2014.05.27 (21:12)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구원 1위를 달리는 한신 타이거스의 '수호신' 오승환(32)이 최고시속 154㎞의 직구를 앞세워 시즌 13세이브째를 올리고 독주에 나섰다.

오승환은 27일 일본 효고현 니시노미야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홈경기에서 2-0으로 앞선 9회초 등판, 안타 1개만 허용하고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팀 승리를 지켰다.

시즌 13세이브째를 올린 오승환은 센트럴리그 구원 2위인 캄 미콜리오(히로시마 도요카프·11세이브)와의 격차를 두 개로 벌렸다.

아울러 17경기 연속 무자책점 행진도 이어갔다.

첫 타자인 이구치 다다히토에게 시속 150㎞ 직구를 던져 유격수 내야 플라이로 돌려세운 오승환은 다음 타자인 사부로와는 8구까지 가는 승부를 벌였다.

볼카운트 2-2에서 오승환이 던진 직구는 시속 154㎞를 찍으며 스트라이크존 한가운데로 날아갔다.

사부로의 배트가 오승환의 공을 때렸지만, 타구는 유격수 앞 땅볼에 그쳤다.

오승환은 세 번째 타자인 네모토 순이치에게 시속 120㎞의 슬라이더를 던졌다가 우전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마지막으로 이마에 도시아키에게 다시 한 번 시속 152㎞ 직구를 던져 중견수 플라이로 돌려세우고 20구 만에 경기를 매조졌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1.33에서 1.27로 떨어졌다.
  • 구원 1위 오승환, 최고 154㎞ 직구로 ‘13S’
    • 입력 2014-05-27 21:12:38
    • 수정2014-05-27 21:12:43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구원 1위를 달리는 한신 타이거스의 '수호신' 오승환(32)이 최고시속 154㎞의 직구를 앞세워 시즌 13세이브째를 올리고 독주에 나섰다.

오승환은 27일 일본 효고현 니시노미야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홈경기에서 2-0으로 앞선 9회초 등판, 안타 1개만 허용하고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팀 승리를 지켰다.

시즌 13세이브째를 올린 오승환은 센트럴리그 구원 2위인 캄 미콜리오(히로시마 도요카프·11세이브)와의 격차를 두 개로 벌렸다.

아울러 17경기 연속 무자책점 행진도 이어갔다.

첫 타자인 이구치 다다히토에게 시속 150㎞ 직구를 던져 유격수 내야 플라이로 돌려세운 오승환은 다음 타자인 사부로와는 8구까지 가는 승부를 벌였다.

볼카운트 2-2에서 오승환이 던진 직구는 시속 154㎞를 찍으며 스트라이크존 한가운데로 날아갔다.

사부로의 배트가 오승환의 공을 때렸지만, 타구는 유격수 앞 땅볼에 그쳤다.

오승환은 세 번째 타자인 네모토 순이치에게 시속 120㎞의 슬라이더를 던졌다가 우전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마지막으로 이마에 도시아키에게 다시 한 번 시속 152㎞ 직구를 던져 중견수 플라이로 돌려세우고 20구 만에 경기를 매조졌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1.33에서 1.27로 떨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