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S 1노조도 파업투표 가결…이사회 내일 해임안 논의
입력 2014.05.27 (21:41) 수정 2014.05.27 (21:43) 연합뉴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새노조)에 이어 KBS 노동조합(1노조)이 실시한 총파업 찬반 투표도 27일 가결됐다.

길환영 사장 해임제청안 의결을 위한 KBS 이사회를 하루 앞두고 KBS 구성원의 80%가 속한 양대 노조 파업 투표가 잇따라 가결되면서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기술직군 중심의 1노조는 21~27일 시행한 총파업 찬반투표 결과 83.14%의 찬성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재적 대비 찬성률은 77.4%다.

1노조는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앞으로의 계획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노조는 1노조측에 같은 시기 공동 파업에 돌입하자고 제안한 상황이다.

이날 KBS 내부에서는 이사회에 결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들이 잇따랐다.

제작거부 중인 기자협회를 비롯한 16개 사내 직능단체는 이날 여의도 KBS본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직종에 걸쳐 한목소리로 길 사장 사퇴만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외치고 있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길 사장이 스스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한 이상 모든 협회원은 이사회 해임 의결만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새노조 지도부는 언론간담회를 통해 해임을 의결하라고 이사회를 압박했다.

권오훈 새노조 위원장은 "이사회가 결단을 내려서 파국을 막는 길밖에 없다"면서 "(여당측 이사) 7 대 (야당측 이사) 4 구도에서 약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다수 이사가 일방적으로 부결시키는 결과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파업이 시작되면 절대다수가 일손을 놓고 참여하는 전면 파업이 될 것"이라며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은 길 사장이 져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길 사장이 지난달 19일 직원 격려를 이유로 세월호 침몰사고 현장 주변을 찾았다가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는 주장이 이날 1노조로부터 나왔다.

사측은 그러나 "길 사장이 현장 중계팀들을 격려한 자리에서 직원들이 잠시 휴대폰으로 함께 사진을 촬영했다"면서 "재난방송 주관 방송사 사장으로서 사고 지점과 방송 현황을 파악하고 방송하는 취재진과 중계팀을 격려하기 위한 방문이었다"고 해명했다.
  • KBS 1노조도 파업투표 가결…이사회 내일 해임안 논의
    • 입력 2014-05-27 21:41:04
    • 수정2014-05-27 21:43:57
    연합뉴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새노조)에 이어 KBS 노동조합(1노조)이 실시한 총파업 찬반 투표도 27일 가결됐다.

길환영 사장 해임제청안 의결을 위한 KBS 이사회를 하루 앞두고 KBS 구성원의 80%가 속한 양대 노조 파업 투표가 잇따라 가결되면서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기술직군 중심의 1노조는 21~27일 시행한 총파업 찬반투표 결과 83.14%의 찬성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재적 대비 찬성률은 77.4%다.

1노조는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앞으로의 계획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노조는 1노조측에 같은 시기 공동 파업에 돌입하자고 제안한 상황이다.

이날 KBS 내부에서는 이사회에 결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들이 잇따랐다.

제작거부 중인 기자협회를 비롯한 16개 사내 직능단체는 이날 여의도 KBS본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직종에 걸쳐 한목소리로 길 사장 사퇴만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외치고 있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길 사장이 스스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한 이상 모든 협회원은 이사회 해임 의결만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새노조 지도부는 언론간담회를 통해 해임을 의결하라고 이사회를 압박했다.

권오훈 새노조 위원장은 "이사회가 결단을 내려서 파국을 막는 길밖에 없다"면서 "(여당측 이사) 7 대 (야당측 이사) 4 구도에서 약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다수 이사가 일방적으로 부결시키는 결과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파업이 시작되면 절대다수가 일손을 놓고 참여하는 전면 파업이 될 것"이라며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은 길 사장이 져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길 사장이 지난달 19일 직원 격려를 이유로 세월호 침몰사고 현장 주변을 찾았다가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는 주장이 이날 1노조로부터 나왔다.

사측은 그러나 "길 사장이 현장 중계팀들을 격려한 자리에서 직원들이 잠시 휴대폰으로 함께 사진을 촬영했다"면서 "재난방송 주관 방송사 사장으로서 사고 지점과 방송 현황을 파악하고 방송하는 취재진과 중계팀을 격려하기 위한 방문이었다"고 해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