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아베 총리, 모디 인도 총리 방일 거듭 요청
입력 2014.06.01 (00:32) 수정 2014.06.01 (15:22)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신임 총리의 방일을 거듭 요청, 관심을 끌고 있다.

인도 언론은 31일 아베 총리가 전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3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한 기조연설을 통해 모디 총리의 일본 방문이 이뤄지면 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앞서 모디의 총리 취임 직후에 한 통화에서 모디 총리가 첫 해외 방문국으로 일본을 선택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그의 이날 발언은 일본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영유권을 놓고 중국과 갈등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인도와 경제협력을 강화하면서 센카쿠 열도 영유권 문제 등에 관한 지지도 얻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모디 총리가 전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축하전화를 받고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올해 말 인도를 방문해줄 것을 요청한 뒤 나온 것이기도 하다.

모디 총리는 아베 총리와의 최근 통화에서 일본을 방문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지만 아직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출범 직후 경제회생과 부패척결 등 총선 공약 이행을 위해 속도를 내느라 바쁘기 때문이다.

모디 총리는 자국 경제회생을 위해 일본의 인도 투자도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

특히 수도 뉴델리와 경제수도 뭄바이를 잇는 고속도로 및 고속도로 인접지역 내 신도시 건설에 일본 기업이 더 많이 투자해주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아베 총리가 모디 총리의 방일을 거듭 요청한 것은 모디 정부가 국경분쟁 등으로 껄끄러운 관계를 유지하는 중국과 관계를 개선하면 인도에 대한 일본 영향력이 축소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인도가 중국과 가까워지면 중국 견제용으로 인도를 끌어들이려는 미국 측 입장을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모디 총리가 중국과 미국의 이해관계가 맞닿은 사안에 대해선 인도의 전통적인 '중립노선'을 견지하면서 경제협력에 치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인도의 경제성장률은 2013∼2014 회계연도(2013.4∼2014.3)에 4.7%에 그쳐 직전 회계연도(4.5%)에 이어 2년 연속 5% 미만 수준에 머물렀다고 인도 언론이 통계청 자료를 인용, 보도했다.
  • 일 아베 총리, 모디 인도 총리 방일 거듭 요청
    • 입력 2014-06-01 00:32:05
    • 수정2014-06-01 15:22:40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신임 총리의 방일을 거듭 요청, 관심을 끌고 있다.

인도 언론은 31일 아베 총리가 전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3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한 기조연설을 통해 모디 총리의 일본 방문이 이뤄지면 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앞서 모디의 총리 취임 직후에 한 통화에서 모디 총리가 첫 해외 방문국으로 일본을 선택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그의 이날 발언은 일본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영유권을 놓고 중국과 갈등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인도와 경제협력을 강화하면서 센카쿠 열도 영유권 문제 등에 관한 지지도 얻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모디 총리가 전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축하전화를 받고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올해 말 인도를 방문해줄 것을 요청한 뒤 나온 것이기도 하다.

모디 총리는 아베 총리와의 최근 통화에서 일본을 방문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지만 아직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출범 직후 경제회생과 부패척결 등 총선 공약 이행을 위해 속도를 내느라 바쁘기 때문이다.

모디 총리는 자국 경제회생을 위해 일본의 인도 투자도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

특히 수도 뉴델리와 경제수도 뭄바이를 잇는 고속도로 및 고속도로 인접지역 내 신도시 건설에 일본 기업이 더 많이 투자해주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아베 총리가 모디 총리의 방일을 거듭 요청한 것은 모디 정부가 국경분쟁 등으로 껄끄러운 관계를 유지하는 중국과 관계를 개선하면 인도에 대한 일본 영향력이 축소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인도가 중국과 가까워지면 중국 견제용으로 인도를 끌어들이려는 미국 측 입장을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모디 총리가 중국과 미국의 이해관계가 맞닿은 사안에 대해선 인도의 전통적인 '중립노선'을 견지하면서 경제협력에 치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인도의 경제성장률은 2013∼2014 회계연도(2013.4∼2014.3)에 4.7%에 그쳐 직전 회계연도(4.5%)에 이어 2년 연속 5% 미만 수준에 머물렀다고 인도 언론이 통계청 자료를 인용, 보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