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탄소규제, 천식환자 매년 10만 명 줄일 것”
입력 2014.06.01 (02:31) 수정 2014.06.01 (15:21) 연합뉴스
미국이 탄소 배출을 규제할 경우 매년 10만여명씩 천식 환자를 줄일 수 있다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주례 라디오 연설을 통해 "이번 주 탄소와 스모그 등의 배출 감소 권고안을 내놓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 환경보호청(EPA)은 조만간 발전소 탄소 배출 규제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기준이 시행되면 첫해에만 적어도 천식 환자 10만명과 2천100명의 심장마비 환자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환경 규제 강화가 기업 활동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그동안의 규제를 통해) 공기가 깨끗해졌고 산성비가 크게 줄었지만 미국 경제는 계속 성장해 왔다"고 반박했다.

그는 "플라스틱에서 발암물질을, 자동차 연료에서 납을 규제했을 때 미국의 화학자들은 더 좋은 대체품을 만들어 냈다"며 "(규제에 대한) 반발은 미국 기업의 능력과 미국의 창의성에 대한 의심에서 비롯된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전날 방문했던 워싱턴DC의 국립 아동의료원을 주례 연설 장소로 다시 찾았다.
  • 오바마 “탄소규제, 천식환자 매년 10만 명 줄일 것”
    • 입력 2014-06-01 02:31:21
    • 수정2014-06-01 15:21:55
    연합뉴스
미국이 탄소 배출을 규제할 경우 매년 10만여명씩 천식 환자를 줄일 수 있다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주례 라디오 연설을 통해 "이번 주 탄소와 스모그 등의 배출 감소 권고안을 내놓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 환경보호청(EPA)은 조만간 발전소 탄소 배출 규제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기준이 시행되면 첫해에만 적어도 천식 환자 10만명과 2천100명의 심장마비 환자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환경 규제 강화가 기업 활동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그동안의 규제를 통해) 공기가 깨끗해졌고 산성비가 크게 줄었지만 미국 경제는 계속 성장해 왔다"고 반박했다.

그는 "플라스틱에서 발암물질을, 자동차 연료에서 납을 규제했을 때 미국의 화학자들은 더 좋은 대체품을 만들어 냈다"며 "(규제에 대한) 반발은 미국 기업의 능력과 미국의 창의성에 대한 의심에서 비롯된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전날 방문했던 워싱턴DC의 국립 아동의료원을 주례 연설 장소로 다시 찾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