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4지방선거
백현종 후보 사퇴…초접전 경기지사 선거 변수되나?
입력 2014.06.01 (14:31) 수정 2014.06.01 (15:11) 정치
통합진보당 백현종 경기지사 후보가 선거를 사흘 앞둔 1일 전격 사퇴해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백 후보는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은 재앙이다. 새누리당에 단 한 표도 주어서는 안 된다"며 사퇴의 변을 밝히고 사실상 김 후보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사퇴한 백 후보는 3에서 5%대의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오차 안의 범위에서 초접전을 벌이는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김진표 후보 측은 백 후보 지지층의 움직임과 보수층의 결집 여부 등 표심 향방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남 후보 측은 '야권 야합'이라고 비난하며 판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까 염려하는 분위깁니다.

반면에 김 후보 측은 판세에 별 영향이 없을 것이라면서도 내심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는 모습입니다.
  • 백현종 후보 사퇴…초접전 경기지사 선거 변수되나?
    • 입력 2014-06-01 14:31:53
    • 수정2014-06-01 15:11:23
    정치
통합진보당 백현종 경기지사 후보가 선거를 사흘 앞둔 1일 전격 사퇴해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백 후보는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은 재앙이다. 새누리당에 단 한 표도 주어서는 안 된다"며 사퇴의 변을 밝히고 사실상 김 후보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사퇴한 백 후보는 3에서 5%대의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오차 안의 범위에서 초접전을 벌이는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김진표 후보 측은 백 후보 지지층의 움직임과 보수층의 결집 여부 등 표심 향방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남 후보 측은 '야권 야합'이라고 비난하며 판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까 염려하는 분위깁니다.

반면에 김 후보 측은 판세에 별 영향이 없을 것이라면서도 내심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는 모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