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동규, 일본 골프 우승…브리티시오픈 출전
입력 2014.06.01 (14:52) 연합뉴스
장동규(26)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미즈노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오픈(디 오픈) 출전권까지 획득했다.

장동규는 1일 일본 오카야마현의 JFE 세토나카이 골프클럽(파72·7천38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곁들여 3타를 줄였다.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친 장동규는 2위 주빅 파군산(필리핀·12언더파 276타)을 여유있게 따돌렸다.

한국 무대에서는 2008년에 데뷔, 우승하지 못했던 장동규는 2011년 일본 무대 진출 이후 첫 우승을 차지해 브리티시오픈 출전권까지 확보하는 행운을 잡았다.

김형태(37)도 11언더파 277타로 곤도 도모히로(일본)와 공동 3위에 올라 이 대회 상위 4명에게 주는 브리티시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올해 브리티시오픈은 7월 17일(현지시간)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c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장동규, 일본 골프 우승…브리티시오픈 출전
    • 입력 2014-06-01 14:52:48
    연합뉴스
장동규(26)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미즈노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오픈(디 오픈) 출전권까지 획득했다.

장동규는 1일 일본 오카야마현의 JFE 세토나카이 골프클럽(파72·7천38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곁들여 3타를 줄였다.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친 장동규는 2위 주빅 파군산(필리핀·12언더파 276타)을 여유있게 따돌렸다.

한국 무대에서는 2008년에 데뷔, 우승하지 못했던 장동규는 2011년 일본 무대 진출 이후 첫 우승을 차지해 브리티시오픈 출전권까지 확보하는 행운을 잡았다.

김형태(37)도 11언더파 277타로 곤도 도모히로(일본)와 공동 3위에 올라 이 대회 상위 4명에게 주는 브리티시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올해 브리티시오픈은 7월 17일(현지시간)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c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