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수르의 MLS 신생팀, 램퍼드·비야 영입”
입력 2014.06.01 (14:52) 연합뉴스
'거부' 셰이크 만수르가 만든 미국프로축구(MLS) 신생 구단인 뉴욕시티가 프랭크 램퍼드(36·첼시)와 다비드 비야(33·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영입했다는 영국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신문 '미러'는 1일(한국시간) 뉴욕시티가 램퍼드와 비야 영입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램퍼드와 비야는 이날 만수르가 구단주로 있는 맨체스터시티의 캐링턴 훈련장에서 계약서에 서명했다.

두 선수의 정확한 급료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램퍼드의 경우 첼시에서 받은 주급 15만 파운드(약 2억5천만원)보다는 적은 액수를 받게 됐다고 미러는 보도했다.

뉴욕시티는 맨체스터시티와 미국프로야구(MLS)의 '명가' 뉴욕 양키스가 공동 출자해 만든 구단으로 내년 3월 시작되는 2015시즌부터 MLS의 20번째 구단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미러는 램퍼드가 올해 하반기에는 임대 선수로 계속 첼시 유니폼을 입고 뛸 것으로 내다봤다.

만수르는 아랍에미리트(UAE) 왕족으로 재산이 200억 파운드(약 3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2008년 중하위권 팀인 맨체스터시티를 인수해 수조원에 달하는 투자로 잉글랜드 최강팀으로 만들었다.
  • “만수르의 MLS 신생팀, 램퍼드·비야 영입”
    • 입력 2014-06-01 14:52:48
    연합뉴스
'거부' 셰이크 만수르가 만든 미국프로축구(MLS) 신생 구단인 뉴욕시티가 프랭크 램퍼드(36·첼시)와 다비드 비야(33·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영입했다는 영국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신문 '미러'는 1일(한국시간) 뉴욕시티가 램퍼드와 비야 영입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램퍼드와 비야는 이날 만수르가 구단주로 있는 맨체스터시티의 캐링턴 훈련장에서 계약서에 서명했다.

두 선수의 정확한 급료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램퍼드의 경우 첼시에서 받은 주급 15만 파운드(약 2억5천만원)보다는 적은 액수를 받게 됐다고 미러는 보도했다.

뉴욕시티는 맨체스터시티와 미국프로야구(MLS)의 '명가' 뉴욕 양키스가 공동 출자해 만든 구단으로 내년 3월 시작되는 2015시즌부터 MLS의 20번째 구단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미러는 램퍼드가 올해 하반기에는 임대 선수로 계속 첼시 유니폼을 입고 뛸 것으로 내다봤다.

만수르는 아랍에미리트(UAE) 왕족으로 재산이 200억 파운드(약 3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2008년 중하위권 팀인 맨체스터시티를 인수해 수조원에 달하는 투자로 잉글랜드 최강팀으로 만들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