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치 필요없어” 제스처 만으로 스마트기기 작동
입력 2014.06.01 (18:01) 연합뉴스
터치할 필요 없이 손동작만으로도 스마트 기기를 작동시킬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손가락과 팔의 움직임을 이용해 스마트 시계 등 웨어러블 컴퓨터를 제어할 수 있는 '웨어러블 제스처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스마트 기기 제어기술은 직접 터치하거나 카메라를 이용해 사람의 움직임을 인식하게 돼 있어, 사용자가 기기를 정면으로 쳐다봐야만 동작이 가능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스마트 시계의 손목 밴드에 부착된 센서가 사용자의 미세한 움직임을 잡아내 이를 신호화하는 원리로 작동한다. 움직이면서 기기를 보지 않고도 제어가 가능하다.

사용자가 주먹을 쥘 때에는 손목에 연결된 힘줄의 양상이 변하게 되는데, 밴드의 센서가 적외선 광을 쏴 돌아오는 광신호를 수신하는 방식이다.

이어 손가락을 펴는지, 주먹을 쥐는지, 손을 흔드는지 등 사람의 동작을 데이터베이스로 만든 뒤, 이를 마우스 클릭·해제·방향 이동 등의 신호로 해석하게 된다.

ETRI는 이번 기술을 6·4 지방선거 개표 방송에서 지상파 TV를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진행자는 이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시계를 차고 손동작을 통해 방송 화면을 자유자재로 움직이게 된다.

연구진은 손목 밴드를 구부릴 때 끊어지는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유연한 회로보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기술의 안전성과 내구성이 확보되면 스마트 시계 밴드나 스마트폰 제조업체 등과 기술 이전을 협의할 예정이다.

정현태 ETRI 박사는 "현재의 스마트 시계는 터치로 입력해야만 하고, 화면도 작아 사용하기 불편한 부분이 있다"며 "이번 기술에 인증기능을 추가하면 자동차나 집 보안키에 적용해 제스처만으로 문을 열 수 있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터치 필요없어” 제스처 만으로 스마트기기 작동
    • 입력 2014-06-01 18:01:28
    연합뉴스
터치할 필요 없이 손동작만으로도 스마트 기기를 작동시킬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손가락과 팔의 움직임을 이용해 스마트 시계 등 웨어러블 컴퓨터를 제어할 수 있는 '웨어러블 제스처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스마트 기기 제어기술은 직접 터치하거나 카메라를 이용해 사람의 움직임을 인식하게 돼 있어, 사용자가 기기를 정면으로 쳐다봐야만 동작이 가능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스마트 시계의 손목 밴드에 부착된 센서가 사용자의 미세한 움직임을 잡아내 이를 신호화하는 원리로 작동한다. 움직이면서 기기를 보지 않고도 제어가 가능하다.

사용자가 주먹을 쥘 때에는 손목에 연결된 힘줄의 양상이 변하게 되는데, 밴드의 센서가 적외선 광을 쏴 돌아오는 광신호를 수신하는 방식이다.

이어 손가락을 펴는지, 주먹을 쥐는지, 손을 흔드는지 등 사람의 동작을 데이터베이스로 만든 뒤, 이를 마우스 클릭·해제·방향 이동 등의 신호로 해석하게 된다.

ETRI는 이번 기술을 6·4 지방선거 개표 방송에서 지상파 TV를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진행자는 이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시계를 차고 손동작을 통해 방송 화면을 자유자재로 움직이게 된다.

연구진은 손목 밴드를 구부릴 때 끊어지는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유연한 회로보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기술의 안전성과 내구성이 확보되면 스마트 시계 밴드나 스마트폰 제조업체 등과 기술 이전을 협의할 예정이다.

정현태 ETRI 박사는 "현재의 스마트 시계는 터치로 입력해야만 하고, 화면도 작아 사용하기 불편한 부분이 있다"며 "이번 기술에 인증기능을 추가하면 자동차나 집 보안키에 적용해 제스처만으로 문을 열 수 있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