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니 축구·한류팬들, 박지성·러닝맨에 ‘열광’
입력 2014.06.03 (01:49) 수정 2014.06.03 (16:31) 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스포츠 성지인 자카르타 글로라 붕카르노 경기장이 2일 '박지성과 친구들' 팀과 그에 맞서는 인도네시아 축구 올스타 팀의 자선경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이날 JS파운데이션(이사장 박지성)이 마련한 '카카오톡 아시안드림컵 2014'가 열린 글로라 붕카르노 경기장은 4만여 관중의 환호와 박수로 케이팝(K-Pop) 공연장을 방불케 했다.

아시안드림컵은 동아시아 축구환경 개선 및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JS파운데이션이 2011년 베트남을 시작으로 올해 4번째로 진행하는 행사로 올해는 '박지성과 친구들' 팀과 인도네시아 축구 올스타 팀이 경기를 벌였다.

'박지성과 친구들'에는 박지성과 차범근 전 감독, 러닝맨 출연진, 이탈리아 AC밀란에서 활약한 잔루카 참브로타, 남태희(레퀴야), 정대세(수원), 중국 황보원(광저우 에버그란데), 위다바오(다롄 아얼빈) 등이 참가했다.

인도네시아 한류팬과 축구팬들은 경기 시작 4시간여 전부터 '러닝맨의 팬인 게자랑스럽습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고 러닝맨 출연자의 이름이 적힌 응원도구를 들고 관중석을 메우기 시작했다.

'박지성과 친구들'과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은 경기가 시작되자 현란한 기술을 선보이며 잇따라 골을 주고 받아 관중들을 열광시켰다.

먼저 골을 터뜨린 것은 박지성과 친구들의 정대세 선수. 페널티 구역 밖에서 얻은 프리킥을 그대로 골로 연결시켰다.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도 이에 질세라 곧바로 역습, 동점골을 터뜨려 '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를 외치는 4만여 관중에 답했다.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은 정대세가 2골을 기록하며 분전한 박지성과 친구들에 3 대 2로 승리했다.

관중들은 전광판에 비친 러닝맨 출연진의 움직임 하나하나에 환호하며 열광했다.

전반에는 이광수와 지석진이 그라운드를 누볐고 후반에는 개리와 하하, 김종국 유재석 등이 차례로 투입돼 관중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특히 후반전 종반에는 차범근 전 감독이 등번호 11번의 유니폼을 입고 선수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는 경기 후 이어진 크레용팝 공연으로 관중의 환호 속에 막을 내렸다.

박지성 선수는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아시안드림컵 행사를 인도네시아에서 개최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성원을 보내준 팬들께 감사한다"며 "이 행사가 인도네시아 청소년 축구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인니 축구·한류팬들, 박지성·러닝맨에 ‘열광’
    • 입력 2014-06-03 01:49:14
    • 수정2014-06-03 16:31:27
    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스포츠 성지인 자카르타 글로라 붕카르노 경기장이 2일 '박지성과 친구들' 팀과 그에 맞서는 인도네시아 축구 올스타 팀의 자선경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이날 JS파운데이션(이사장 박지성)이 마련한 '카카오톡 아시안드림컵 2014'가 열린 글로라 붕카르노 경기장은 4만여 관중의 환호와 박수로 케이팝(K-Pop) 공연장을 방불케 했다.

아시안드림컵은 동아시아 축구환경 개선 및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JS파운데이션이 2011년 베트남을 시작으로 올해 4번째로 진행하는 행사로 올해는 '박지성과 친구들' 팀과 인도네시아 축구 올스타 팀이 경기를 벌였다.

'박지성과 친구들'에는 박지성과 차범근 전 감독, 러닝맨 출연진, 이탈리아 AC밀란에서 활약한 잔루카 참브로타, 남태희(레퀴야), 정대세(수원), 중국 황보원(광저우 에버그란데), 위다바오(다롄 아얼빈) 등이 참가했다.

인도네시아 한류팬과 축구팬들은 경기 시작 4시간여 전부터 '러닝맨의 팬인 게자랑스럽습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고 러닝맨 출연자의 이름이 적힌 응원도구를 들고 관중석을 메우기 시작했다.

'박지성과 친구들'과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은 경기가 시작되자 현란한 기술을 선보이며 잇따라 골을 주고 받아 관중들을 열광시켰다.

먼저 골을 터뜨린 것은 박지성과 친구들의 정대세 선수. 페널티 구역 밖에서 얻은 프리킥을 그대로 골로 연결시켰다.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도 이에 질세라 곧바로 역습, 동점골을 터뜨려 '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를 외치는 4만여 관중에 답했다.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은 정대세가 2골을 기록하며 분전한 박지성과 친구들에 3 대 2로 승리했다.

관중들은 전광판에 비친 러닝맨 출연진의 움직임 하나하나에 환호하며 열광했다.

전반에는 이광수와 지석진이 그라운드를 누볐고 후반에는 개리와 하하, 김종국 유재석 등이 차례로 투입돼 관중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특히 후반전 종반에는 차범근 전 감독이 등번호 11번의 유니폼을 입고 선수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는 경기 후 이어진 크레용팝 공연으로 관중의 환호 속에 막을 내렸다.

박지성 선수는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아시안드림컵 행사를 인도네시아에서 개최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성원을 보내준 팬들께 감사한다"며 "이 행사가 인도네시아 청소년 축구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