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친환경차 인증 모델, 5년 새 3종→24종
입력 2014.06.03 (06:23) 수정 2014.06.03 (07:53) 연합뉴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가 점차 대중화하면서 정부가 공식 인증한 친환경차 모델 수도 크게 늘어났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부는 BMW의 전기차 'i3'를 친환경차 요건을 채운 차종에 포함시키고 지난달 관련 규정과 함께 고시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인증한 국내 친환경차 모델은 하이브리드차 19종과 전기차 5종 등 총 24종이 됐다.

국내 시장에서는 친환경차를 표방한 모델이라도 정부 고시에 포함돼야 취등록세를 비롯한 각종 세제 혜택이 부여된다.

정부 인증을 받으려면 에너지 효율 등에서 일정 기준을 만족해야 한다. 하이브리드차는 연료와 배기량별 연비 기준이 있다. 일례로 배기량 1천∼1천600cc인 가솔린 하이브리드차는 연비가 20.6㎞/ℓ이상이어야 한다.

전기차의 경우 1㎾h라는 전력량으로 차가 5.0㎞ 이상을 달려야 한다. 고속도로를 주행할 수 있는 고속전기차는 최고속도 60㎞ 이상,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측정방법에 따라 82㎞ 또는 92㎞를 넘어야 요건을 갖춘다.

이런 규정에 맞춰 첫 인증을 받은 친환경차가 국내에 등장한 건 2009년 6월이었다. 현대차 '아반떼 하이브리드'와 혼다의 '시빅 하이브리드', 렉서스 'RX450h' 등 3종이 '정부 고시 친환경차 1호'였다.

이후 도요타의 간판 하이브리드 차종인 '프리우스'와 현대기아차의 '쏘나타·K5 하이브리드' 등이 포함되면서 국내 친환경차 인증 모델의 저변은 넓어졌다.

전기차는 2011년 말에 처음 정부 고시 모델이 나왔다. 기아차의 '레이 전기차'와 르노삼성차의 'SM3 ZE'가 첫 인증 모델이었다.

친환경차 고시 제도 시행 5년이 지나면서 인증 모델은 3종에서 24종으로 8배나 늘었다. 친환경차를 판매하는 브랜드 수도 3개에서 9개로 다양해졌고 차급 역시 경차에서부터 대형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까지 모두 아우르는 범위로 넓어졌다.

2009년 국산차와 수입차를 합쳐 7천312대로 출발했던 친환경차 판매량은 지난해 3만대에 육박하는 2만9천668대를 기록했다.
  • 국내 친환경차 인증 모델, 5년 새 3종→24종
    • 입력 2014-06-03 06:23:54
    • 수정2014-06-03 07:53:01
    연합뉴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가 점차 대중화하면서 정부가 공식 인증한 친환경차 모델 수도 크게 늘어났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부는 BMW의 전기차 'i3'를 친환경차 요건을 채운 차종에 포함시키고 지난달 관련 규정과 함께 고시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인증한 국내 친환경차 모델은 하이브리드차 19종과 전기차 5종 등 총 24종이 됐다.

국내 시장에서는 친환경차를 표방한 모델이라도 정부 고시에 포함돼야 취등록세를 비롯한 각종 세제 혜택이 부여된다.

정부 인증을 받으려면 에너지 효율 등에서 일정 기준을 만족해야 한다. 하이브리드차는 연료와 배기량별 연비 기준이 있다. 일례로 배기량 1천∼1천600cc인 가솔린 하이브리드차는 연비가 20.6㎞/ℓ이상이어야 한다.

전기차의 경우 1㎾h라는 전력량으로 차가 5.0㎞ 이상을 달려야 한다. 고속도로를 주행할 수 있는 고속전기차는 최고속도 60㎞ 이상,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측정방법에 따라 82㎞ 또는 92㎞를 넘어야 요건을 갖춘다.

이런 규정에 맞춰 첫 인증을 받은 친환경차가 국내에 등장한 건 2009년 6월이었다. 현대차 '아반떼 하이브리드'와 혼다의 '시빅 하이브리드', 렉서스 'RX450h' 등 3종이 '정부 고시 친환경차 1호'였다.

이후 도요타의 간판 하이브리드 차종인 '프리우스'와 현대기아차의 '쏘나타·K5 하이브리드' 등이 포함되면서 국내 친환경차 인증 모델의 저변은 넓어졌다.

전기차는 2011년 말에 처음 정부 고시 모델이 나왔다. 기아차의 '레이 전기차'와 르노삼성차의 'SM3 ZE'가 첫 인증 모델이었다.

친환경차 고시 제도 시행 5년이 지나면서 인증 모델은 3종에서 24종으로 8배나 늘었다. 친환경차를 판매하는 브랜드 수도 3개에서 9개로 다양해졌고 차급 역시 경차에서부터 대형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까지 모두 아우르는 범위로 넓어졌다.

2009년 국산차와 수입차를 합쳐 7천312대로 출발했던 친환경차 판매량은 지난해 3만대에 육박하는 2만9천668대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